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애로부부' 정가은 "위장이혼 의심 받아…딸 낳으면 동거 추천"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5,931
  • 2021.01.25 23: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사진=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화면
방송인 정가은이 과거 위장 이혼 오해를 받았던 경험을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SKY, 채널A 예능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정가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가은은 "위장 이혼에 위장 결혼까지 했던 사연이 있었다. 그 회를 보면서 가장 이입이 많이 됐다"며 "저도 이혼을 하고 위장 이혼 아니냐고 오해를 받은 적이 있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예전에는 사람도 무조건적으로 신뢰했다. 굉장히 철도 없었는데 매사에 신중해지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홍진경은 "아이 엄마라서 더 강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정가은은 "'애로부부'를 보면서 공감도 되고, 저런 사연도 있구나 싶었다"고 답했다.

또 정가은은 "실제로 저는 딸을 키우고 있으니까 딸이 남자친구랑 결혼하고 싶다고 하면 양가 부모 허락 하에 1년 동거를 하라고 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피임도 확실하게 하고, 집안끼리 왕래도 좀 하고 싶다. 너무 무분별하게 하라는 게 아니라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충분히 가졌으면 좋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