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이든 첫 국정지지율 63%…지지 정당 따라 '양극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6 1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민주당 지지층 긍정평가 94%…공화당 30%
코로나19 대응, 69%로 가장 높은 기대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를 다시 허용하는 행정명령에 서명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를 다시 허용하는 행정명령에 서명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지난 20일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긍정평가)이 63%를 나타냈다. 부정 평가는 37%였다.

이번 조사는 정치전문매체 더힐과 여론조사기관 해리스엑스가 지난 21~22일 성인 94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3.19%이다.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지지 정당에 따라 극명하게 갈려 극심한 정치 성향의 양극화를 보여준다. 민주당 지지층에선 긍정평가가 94%에 달했지만, 공화당에선 30%에 그쳤다. 무당파는 62%였다.

연령별로는 18~34세에서 긍정이 82%로 가장 높았고 연령이 높을수록 지지율이 떨어지는 추세를 보였다. 65세 이상 응답층에선 긍정평가가 49%였다.

인종별로는 흑인이 83%로 가장 높고, 히스패닉이 78%, 백인이 55%였다. 수입 면에선 고소득층이 68%, 저소득층이 58%였다. 성별로는 남성 64%, 여성 61%로 차이가 크지 않았다.

정책 분야에선 바이든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서 69%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행정에선 두번째로 높은 65%를 지지를 받았다.

이번 조사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다음 날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 것으로, 미국인들 다수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에 큰 기대를 갖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밖에 경제와 일자리 창출, 테러 척결에서 각각 61%의 긍정 평가를 받았다. 외교 분야에 대해선 60%, 이민 문제 대처에선 57%의 지지를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