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진실 아들' 지플랫, 가수 된 이유?…"어머니 대 이어야겠다 생각"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4,704
  • 2021.01.26 22: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지플랫(본명 최환희)이 가수가 된 이유로 어머니인 故최진실의 영향이 있었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송영규, 김대희, 이정현, 박승민, 지플랫이 출연했다. 지플랫은 배우였던 故 최진실의 아들이기도 하다.

이날 지플랫은 MBC '복면가왕' 출연 이후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른 것에 대해 "높이 올라갈 생각도 없었다. 1라운드 선방만 하고 오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연기자 대신 가수로 도전한 것에 대해 지플랫은 "대를 이어야겠다는 마음도 있었다"며 "어머니도 삼촌도 연예계 쪽이다 보니 가졌던 꿈들이 연기자, 가수, 감독 같은 것들이었다. 그러다보니 지금 가수가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지플랫은 "연기는 대본에 맞춰서 감정을 표현해야한다. 반면 음악은 내 감정을 내 방식대로 표현할 수 있다. 감정 표현이 서툴렀던 나한테는 그게 더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지플랫은 "어머니가 계셨어도 너는 내 아들이니 연기자를 하라고 강요하시진 않았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플랫은 2020년 11월 자작곡 '디자이너'를 발매하고 래퍼로 데뷔했다. 지플랫은 2001년생으로 올해 21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하루새 1조 코스피 '사자'…인기 쇼핑 리스트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