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종기 전남도의원 "순천 신대 48층 오피스텔 허가 불허" 촉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0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월지구 주민 생존권 보장 요구

임종기 도의원의 5분 자유발언.(전남도의회 제공)/뉴스1 © News1
임종기 도의원의 5분 자유발언.(전남도의회 제공)/뉴스1 © News1
(순천=뉴스1) 지정운 기자 = 임종기 전라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순천2선거구)이 자신의 지역구인 순천시 신대지구의 48층 오피스텔 허가 절차 중단과 선월지구 주민들의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임 의원은 26일 열린 전남도의회 제34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같이 요구했다.

이날 임 의원은 "순천시 해룡면은 인구 5만5000명으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면임에도 선월(하이파크단지)지구 보상가격이 낮다"며 "주민들의 요구에 의해 보상관련 경제자유구역청 조합회의 임시회가 소집되었으나 꼭 참석해 보상가격 산정내역을 설명해야 할 감정평가기관은 참석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감정평가기관이 참석하는 임시회 재소집과 사업 중단을 요구하며, 중단이 여의치 않다면 선월주민들의 희망에 따라 조성원가로 분양해 주민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한 삶의 터전을 마련해줄 것을 강조했다.

임의원은 신대지구 E1 부지에 48층 오피스텔 조성계획 허가 절차의 중단도 주장했다.

그는 백화점 및 대형쇼핑몰 유치를 위해서 상업용지를 확장하는 방법으로 개발계획을 변경한 것을 꼬집으며 "48층 오피스텔 조성계획은 개발계획에 없었고 업무시설 용지는 상업시설 용지와 별도로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개발계획에 부합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신대지구는 교육환경이 열악한 과밀지역이기에 48층 오피스텔로 인해 더 이상 교육환경을 나쁘게 해서는 안 된다"면서 "지금이라도 학교 결정기준에 맞게 고등학교 부지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