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함소원이 찾아간 슈퍼개미…"3~4년만에 100억 수익"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100
  • 2021.01.27 08: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함소원이 찾아간 슈퍼개미…"3~4년만에 100억 수익"
함소원이 찾아간 슈퍼개미…"3~4년만에 100억 수익"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아내의 맛' 진화가 주식을 하다가 함소원에게 들켰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남편 진화가 몰래 주식을 하고 있었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된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진화는 수상한 행동을 했다. 함소원 앞에서 전화를 받지 않는가 하면 급기야 방에 혼자 들어갔다. 방에서 전화를 받은 진화에게 지인은 "내가 추천한 주식 상황 봤냐. 그 주식 사놨지?"라고 물었다. 진화는 "그거 말고 관심 있는 회사가 있다"라고 답했다. 함소원 몰래 주식을 시작했던 것이다.

진화가 고른 종목은 전일 대비 10% 하락한 종목이었다. 그는 지인에게 "무릎에서 사서 어깨에서 파는 거다"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지인은 "떨어지는 건 사지 말랬다"라고 반박했다.

그런데 이때 함소원이 방에 들어왔다. 진화는 후다닥 모니터를 껐다. 함소원은 "갑자기 모니터를 왜 껐냐"며 의심했다. 함소원은 모니터를 다시 켰고, 진화가 주식을 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함소원은 "당신 주식해? 주식이 얼마나 위험한지 모르냐"며 한숨을 쉬었다.

진화는 "재미 삼아 하는 것이다. 얼마 안했다. 소액이다"라고 변명했다. 하지만 함소원은 300만원을 주식에 넣었다는 사실을 알고 기겁했다. 그는 "300만원이 장난이야?"라며 화를 냈다.

결국 함소원은 진화를 데리고 '슈퍼개미'로 불리는 이정윤 밸런스투자 아카데미 대표를 찾아갔다. 그는 주식으로 200억원대 자산가가 된 인물. 그는 군인 봉급을 모아 단돈 10만 원으로 주식을 시작해 20대 후반부터 3~4년동안 100억원 가까이 자산을 불렸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대표는 "재무 제표를 보고 좋은 회사를 찾아 내야한다. 수익을 극대화 하고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분산 투자하라"고 함진 부부에게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LG·SK 합의에 너무 많이 등장한 미국이 불편한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