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멕시코 국경서 불탄시신 19구 발견…'이민자 학살' 가능성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950
  • 2021.01.28 04: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멕시코 국경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 확인을 위해 과테말라 외교부로 간 이민자 가족들의 모습. /사진=AFP
멕시코 국경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 확인을 위해 과테말라 외교부로 간 이민자 가족들의 모습. /사진=AFP
멕시코에서 불에 탄 시신 19구가 무더기로 발견돼 수사가 시작된 가운데 해당 시신들이 중미 이민자들일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과테말라 산마르코스의 주민들은 수도 과테말라시티의 외교부 청사를 찾아 가족들의 DNA 샘플을 전달했다

앞서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에서 발견된 19구의 신원 미확인 시신 중 자신의 가족들이 있을 수 있다는 얘기에 신원 확인을 요청한 것이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멕시코 경찰은 멕시코 북부 타마울리파스주(州) 카마르고에서 버려진 차량과 함께 총에 맞고 불에 탄 시신 19구를 발견했다.

시신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훼손된 탓에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16구의 사체는 남성, 1구의 사체는 여성이었고 나머지 2구는 성별 확인조차 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19명 모두 총상에 의한 사망했으며, 살해범은 총으로 사람들을 모두 쏜 뒤 시신에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됐다.

타마울리파스는 미국과 국경을 맞댄 곳으로 경계선을 넘으면 미국 텍사스다. 이에 과테말라에선 숨진 이들이 미국으로 넘어가려던 자국 이민자들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과테말라인 라미로 코로나도는 AP통신에 "자신의 조카가 2주 전 12명의 다른 이민자들과 함께 산마르코스에서 미국을 향해 출발한 후 갑자기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과테말라 외교부는 가족들로부터 전달받은 DNA로 멕시코 당국과 협조해 신원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망한 19명이 전원 멕시코 주민들이라는 추측도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신이 발견되기 3일 전 타마울리파스에선 한 여성이 남편의 실종을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수색을 진행하다 불에 탄 픽업트럭과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실종사건 신고가 접수된 건 맞지만 실종자가 이날 발견된 시신에 포함돼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들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