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은석, '애니멀 호더' 의혹 직접 해명…"저희 애들 잘 크고 있다"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배우 박은석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박은석 인스타그램
배우 박은석이 애니멀 호더(동물을 모으는 것에 집착하는 사람)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자신의 팬카페에 직접 해명글을 올렸다.

27일 박은석은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바쁜 스케줄 와중에 이런 논란이 터지고 때 마침 이때다 싶어 공격 당하는 일들이 너무 많죠? 저한테까지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신기하고도 얼얼하다"고 밝혔다.

이어 "우선 걱정끼쳐드려 죄송하다. 저희 애들 잘 크고 있고요. 공식 해명 오늘 중으로 나갈 거니 너무 염려마라"며 "동창분(?) 실명도 모르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 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을 하셔서 공식입장 나갈 거다"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항상 많은 관심과 애정 감사하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실거다"고 덧붙였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박은석이 과거 기르던 반려 동물과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 출연해 공개한 반려 동물들이 다르다는 글이 올라와 '반려 동물 상습 파양' 논란이 일었다.

박은석이 지난 2014년 운영하던 트위터 계정에는 그의 반려 동물로 푸들과 흰색 대형견, 고양이 2마리, 고슴도치 등의 사진이 올라왔다. 그러나 '나혼자 산다'에서는 '몰리'라는 이름의 골든리트리버 1마리와 스핑크스 고양이 2마리의 모습만 공개됐다.

특히 박은석의 서울예대 동기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는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해서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며 무심히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나 혼자 산다')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 된 강아지 키우고 있다며 나오니까 진짜…"라는 글을 남겨 해당 주장에 힘을 싣기도 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박은석이 동물을 모으는 것에 집착하는 '애니멀 호더' 아니냐는 추측과 함께 기르던 동물들을 상습적으로 파양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박은석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