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입국하려면 바지 내려"…中 코로나 '항문검사' 논란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5,569
  • 2021.01.28 04: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1
지난해 11월 중국 베이징 캐피탈 공항에서 의료진들이 입국자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지난해 11월 중국 베이징 캐피탈 공항에서 의료진들이 입국자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최근 중국 베이징 입국 과정에서 코로나19 감염 여부 판단을 위한 항문 검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23일(현지시간)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베이징은 공항에서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문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중국 베이징 교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검사 요원이 직접 항문 검사를 진행한다며 모두 바지를 내리고 있으라고 지시받았다. 이 같은 강요에 너무 놀랐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교민은 이달 초 베이징에 입국했는데 공항 도착 후 지정된 호텔에서 격리하던 중 항문 검사 시행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들 역시 검사 대상에 포함됐다.

게시글에 따르면 다행히 해당 교민은 중국 주재 한국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해 항문 검사가 아닌 분변 샘플 제출로 코로나19 검사를 대신할 수 있었다.

중국 보건 전문가들은 항문·분변 검사가 핵산(PCR) 검사보다 정확도가 높다고 주장하고 있다. 무증상 감염자나 경증 감염자는 회복이 빨라 구강 검사에서 양성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항문과 분변 검사는 정확도가 높다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앞서 베이징시는 지난 18일 한 소년이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로 보고되자 소년이 재학 중인 학교의 모든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코, 구강, 항문 검체와 혈청 검사를 진행한 바 있다.

이 같은 검사는 외국인을 포함한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시행되는데, 중국인은 별다른 저항이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외국인을 포함해 원치 않는 이들에게까지 항문검사를 강요하는 것은 인권 침해의 소지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국내에선 지난달 28일 시민단체 활빈단이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항문 검사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 단체는 "자국민이 항문 검사까지 당하는 수모를 겪는데 아무 대응책이 없다면 죽은 정부"라며 "정부는 중국의 반인권적 망발에 제동을 걸라"고 촉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