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00원 '더 싼' 업계 최저 5G 요금 나왔다…"2년 약정 없어"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11: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U+, SKT에 이어 5G 온라인전용 중저가요금제 2종 출시…경쟁 활성화 따라 다양한 혜택 기대

/사진제공=LG유플러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11,950원 상승50 -0.4%)SK텔레콤 (252,000원 상승4500 1.8%)에 이어 '월 3만원대' 5세대 이동통신(5G) 온라인 전용 요금제를 내놨다. 비대면 개통수요 증가에 힘입어 기존보다 30% 가량 저렴하고 '2년 약정'이 없는 온라인 전용 요금제가 잇따라 출시되면서 통신3사 요금제 경쟁의 신호탄이 될 전망이다.

27일 LG유플러스는 자사 온라인 직영몰 유샵에서 가입할 수 있는 온라인 전용 요금제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5G다이렉트37.5'는 월 3만7500원에 5G 데이터 12GB(소진 시 1Mbps 속도)를 제공한다. '5G다이렉트51'은 월 5만1000원에 5G 데이터 150GB(소진 시 5Mbps 속도)를 제공한다. 아울러 테더링 데이터 10GB를 추가로 준다.

이는 가장 저렴한 요금제 기준으로 최근 SK텔레콤이 출시한 온라인 전용 요금제보다 500원 더 싸고 데이터 용량도 3GB 더 많은 것이다. LG유플러스는 "5G 시장 최저가인 3만7500원에 5G 데이터는 시장 대비 33% 많은 12GB를 약정 없이 쓸 수 있게 됐다"면서 "이는 업계 최저가 5G 요금제"라고 강조했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15일 온라인 전용 요금제 '언택트 플랜'을 출시했다. 5G 요금제는 월 3만8000원(데이터 9GB+1Mbps), 5만2000원(200GB+5Mbps), 6만2000원(완전 무제한) 등 3종이다.

경쟁사가 모두 나선 만큼, KT도 5G 온라인 전용 요금제를 다양화할지 주목된다. 앞서 KT는 지난해 5월 '5G 슈퍼플랜 베이직' 요금제 조건(8만원)을 온라인 전용으로 가입하면 동일한 조건에 약정 없이 월 6만7000원에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을 내놓은 바 있다.



'2년 노예약정'은 없다…결합·선택약정 없지만 소비자 선택권↑


SK텔레콤 언택트 플랜. /사진=SKT
SK텔레콤 언택트 플랜. /사진=SKT

온라인전용 요금제는 기존 요금제보다 30% 가량 저렴하다. 오프라인 매장이 아닌 온라인 전용으로 가입하다보니 마케팅 비용을 줄인 대신 요금제 가격을 그만큼 낮춘 것이다. 하지만 공시지원금, 선택약정(월 요금의 25% 할인혜택), 가족 결합할인 등은 불가능하고 신규가입 또는 기기 변경 개통 시에만 가입할 수 있다. 사실상 큰 폭의 요금 인하는 아니라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2년 이상 약정 계약으로 묶여 있지 않아서 소비자가 위약금 없이 언제라도 이통사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은 장점이다. 보통 선택약정의 경우 2년간 같은 통신사만 써야 하는데 그 전에 계약을 해지해야 하는 상황이 생기면 위약금을 크게 물어야 한다. 또 유료방송이나 초고속인터넷 등 타 통신상품을 이용하지 않는 1인 가구 입장에서는 무약정으로 저렴한 요금제를 이용하는게 이득일 수 있다. 가족결합역시 요금할인으로 보전받는 것이다.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혀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재까지는 온라인 전용 요금제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많지 않지만 자급제 폰 시장이 활성화되는 추세여서 온라인 요금제 수요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애플의 첫 5G폰인 아이폰12와 삼성전자 갤럭시S21 출시 이후로 자급제 시장이 계속 주목받고 있다"면서 "이통3사간 온라인전용 요금제가 각광받게 되면 자급제 시장이 더 커지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올해 5G 온라인 전용 요금제로 비대면 시장 공략 본격화"


통신3사는 올해 본격적으로 온라인 전용 요금제를 통해 5G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각오다. 향후 온라인 전용 요금제 가입자가 늘고 경쟁이 본격화하면 각종 혜택이나 추가할인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온라인 전용 중저가요금제를 출시하면서 G마켓, 옥션, 마켓컬리, 카카오T, 요기요, GS25, GS프레시 등에서 사용 가능한 할인쿠폰을 매월 최대 3000원씩 지급하는 혜택을 제공한다. 앞서 KT도 지난해 KT다이렉트를 출시하면서 이벤트를 통해 가입자에게 요금제 유지기간 월 8000원 씩 할인해주는 프로모션을 적용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혁신그룹장(상무)은 "지난해 선제적으로 선보였던 온라인 전용 요금제가 시장을 태핑(tapping, 사전 수요조사)하는 수준이었다면, 이번 요금제 신설은 비대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이제 고객들에게 온·오프라인에서 총 13종의 5G 요금제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서비스를 다양화시켜 고객들의 5G 선택권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