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택배노조, 다시 총파업 선언…오후 2시 기자회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11: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택배회사, 분류작업 책임 사회적 합의 파기" 주장

27일 오전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택배 노동자들이 배송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택배회사는 지난 26일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방지를 위한 1차 합의문에 서명한 지 닷새 만에 합의를 파기했다며 택배노조가 총파업 가능성을 시사했다. 2021.1.2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7일 오전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택배 노동자들이 배송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택배회사는 지난 26일 택배노동자의 과로사 방지를 위한 1차 합의문에 서명한 지 닷새 만에 합의를 파기했다며 택배노조가 총파업 가능성을 시사했다. 2021.1.2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이밝음 기자 = 민주노총 전국택배노동조합이 다시 택배노동자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택배노조는 "더 이상 죽지 않기 위해 택배노동자들은 살고싶다 사회적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27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전날 오후 9시 중앙집행위원회를 소집하고 총파업 여부 등을 논의했다.

택배노조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을 선언하고 관련 계획을 알릴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어제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논의한 내용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분류작업을 택배회사가 책임지기로 한 사회적 합의를 택배사들이 파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