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은석 측 "반려동물 파양 아냐…친척·지인에게 보낸 후 왕래중"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13: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박은석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박은석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배우 박은석이 반려 동물 파양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소속사 측이 해명에 나섰다.

27일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박은석 관련 공식입장을 내고 "확인 결과, 제기되고 있는 반려동물 관련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첫 번째 의혹이 있었던 푸들은 박은석 배우가 한국에 들어와 살게 된 할머니 집에서 함께 키우던 반려견"이라며 "이후 배우는 독립하게 되었고, 당시 혼자 생활하게 되며 대형견인 올드잉글리시쉽독과 고양이 2마리를 분양 받아 키우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던 중 형편이 어려워 회사 숙소로 들어가게 되었고, 숙소는 단체생활로 반려동물들을 키울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올드잉글리시쉽독은 당시 어찌할 수 없는 상황과 더 나은 환경을 위해 마음이 아팠지만 깊은 고민 끝에 마당이 넓은 집을 찾아 분양을 보내게 되었다. 고양이 역시 같은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또 "당시 배우의 형편을 잘 아는 지인이 키우고 싶다고 요청을 하여서 지인에게 보내졌고, 현재도 교류하며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음을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이후 박은석 배우는 회사 숙소에서 나와 반지하 원룸으로 이사하게 되었다. 그때 할머니가 연로하신 관계로 앞서 언급된 푸들을 더 이상 키울 수 없는 상황에 놓여 배우가 보호를 맡게 되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그 곳에서 오래 키울 수 없는 환경으로 푸들을 이후 가까운 친척 누나에게 보내졌고, 현재도 친척 누나의 사랑 안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은석 배우는 동물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배우로 반려동물을 마땅히 끝까지 책임져야 함을 알고 있었지만, 당시 어찌할 수 없는 상황과 형편으로 인해 함께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현재도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지금 친척, 지인분들과 늘 교류하며 동물들과 왕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속사 측은 "애견샵에서 동물을 데리고 왔다는 의혹과 커뮤니티상에서 언급되고 있는 비글과 관련된 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사실이 아닌 일들에 대한 거짓 글들과 비방에 대해서는 앞으로 법적 조치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대응을 예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美공장 멈추자 테슬라도 '스톱'…반도체 품귀 '일파만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