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실탄' 가득 채운 개미들…벌써 지난해의 1/3 순매수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8 04: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실탄' 가득 채운 개미들…벌써 지난해의 1/3 순매수
주식시장에 개인투자자 자금이 넘쳐흐른다. 올해 들어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을 합쳐 벌써 21조원을 사들였다. 지난해 전체 순매수 금액(64조원)의 1/3가량을 한 달 만에 채운 셈이다.

특히 삼성전자에만 10조원에 가까운 돈이 몰렸다. 주가가 떨어졌을 때 매수에 나설 수 있는 대기자금 역시 풍부하다. 코스피가 3200선 안착을 노리는 가운데 유동성을 등에 업은 개인투자자 매수세가 언제까지 이어질지가 중요한 관건이 될 전망이다.


◇개미, 한 달간 삼성전자 10조 샀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개인 투자자가 순매수한 금액은 총 21조6575억원이다. 코스피와 코스닥에서 각각 18조7189억원과 2조9386억원씩이다. 아직 2021년의 첫 달이 다 지나지 않았지만 벌써 지난해 전체 순매수액(63조8083억원)의 약 3분의 1을 사들였다.

하루에 쓸어 담는 규모도 달라졌다. 코스피 시장에서 개인이 가장 많은 순매수를 기록한 날 1~3위가 모두 올해 나왔다. 이중 1, 2위는 하루 만에 4조원을 넘었다.

구체적으로 △1위 4조4921억원(11일) △2위 4조2214억원(26일) △3위 2조3124억원(12일) 등이다. 4위와 5위 역시 각각 지난해 11월과 12월이라는 점에서 최근의 어마어마한 매수 규모를 실감케 한다.

개인투자자는 올해 들어 삼성전자를 비롯한 대형주를 위주로 적극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위 삼성전자(8조9459억원)와 2위 삼성전자우(1조6612억원)를 더하면 10조6071억원으로 개인 순매수 금액의 절반에 달한다. 3위 현대모비스(1조119억원), 4위 현대차(8366억원), 5위 SK하이닉스(6994억원) 역시 모두 시가총액 상위주가 차지했다.


◇증시로 몰리는 돈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투자 열풍은 꺼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주가가 하락했을 때 매수를 기다리는 자금도 풍부하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이달 26일 기준 투자자예탁금은 69조1265억원이다. 이달 중순 74조원을 돌파한 이후 소폭 감소했지만 올해 초에 비하면 2배가 넘는 수준이다.

증시 활황이 지속되면서 빚을 내 투자하는 이른바 '빚투' 규모도 크게 늘었다. 현재 신용융자잔고는 21조5744억원으로 사상 최대 수준이다. 지난해 초 10조원 수준에서 1년 만에 두 배로 증가했다.

지난해부터 뜨거웠던 IPO(기업공개) 시장도 계속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 25일과 26일 이틀간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에 17조원이 넘는 증거금이 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 개미 ‘저가 매수·고가 매도 전략’


장희종 하이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개인투자자들이 유동성이 풍부한 상황에서 저가 매수, 고가 매도 전략을 구사한다고 분석했다.

장 팀장은 "지난해 말 이후 시장이 밀리면 공격적으로 들어왔다가 상승하면 파는 전략이 성공을 거두고 있다"며 "단기적인 트레이딩 차원에서 접근한 자금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코스피가 하락할 때 개인 매수가 급증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지난해 3월 이후 시작한 유동성 랠리가 곧 하강 국면에 접어들 것이란 전망도 적잖다.

이동호 리딩투자증권 연구원은 "경기가 회복될수록 통화량 증가 속도가 줄어드는 만큼 증시 주변 자금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지금의 유동성이 단기간에 큰 폭으로 줄어들 가능성은 작지만 올해 1분기쯤에는 증가 추세가 피크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변동성 커진 증시…“단기 리스크 관리 필요”


전문가들은 여전히 주식시장을 둘러싼 변수가 적지 않은 만큼 리스크 관리에도 힘써야 한다고 조언한다. 개인은 기관과 달리 충격이 있을 때 자금 방향이 급하게 바뀌는 경향이 있다는 점에서다.

올해 들어 코스피가 2% 이상 움직인 날이 19거래일 중 절반에 가까운 8거래일에 달한다. 변동성이 큰 장세인 만큼 흐름에 더욱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장희종 팀장은 "그동안 돈이 워낙 많이 풀려서 자산 가격이 상승한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실물 경제와 괴리가 커지면서 변동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호재에 민감하던 이전과 달리 실적에 민감한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어 투자자들의 선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사장단도 8만전자 '존버'?…고점론자가 놓치고 있는것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