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DMC역 인근 '상암 롯데몰' 개발사업 7년 만에 통과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17: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암택지개발사업 건축계획안 /사진=서울시
상암택지개발사업 건축계획안 /사진=서울시
7년째 지지부진하던 서울 마포구 '상암 롯데몰' 개발사업이 드디어 시작된다.

서울시는 27일 제1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도건위)를 열고 '상암택지개발사업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과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답보상태에 놓여 있던 상암 롯데몰 개발 사업이 도건위를 통과하면서 7년 만에 첫 삽을 뜨게 됐다. 사업은 이르면 올해 상반기 착공한다. 상암 롯데몰 개발사업 부지는 마포구 상암동 1624 일대, 지하철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역 근처로 면적은 2만3741.5㎡ 규모다. 용도는 일반상업지역이다.

이 부지는 서울시가 2013년 상암 택지개발사업지구 내 3개 필지(2만644㎡)를 1972억원을 받고 롯데쇼핑에 통매각한 곳이다. 롯데쇼핑은 이 부지를 복합쇼핑몰로 개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으나 인근 망원시장 상인연합회 등 반대로 인허가가 수차례 무산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DMC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업무수요 지원, 부족한 중심상업·생활편익 시설을 확충할 수 있게 됐다"며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서울시의회 부의장인 김기덕 서울시의원은 "상암복합쇼핑몰 입점 재개 추진은 제1호 공약이었다"며 "상암, 성산 지역 주민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성과를 거두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