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YG, 빅히트서 700억 투자유치…'유통 주고 BTS 음원 확보'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7 1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와이지엔터테인먼트 (45,700원 상승350 -0.8%)빅히트 (206,500원 상승5500 -2.6%)엔터테인먼트가 손을 잡았다. 두 회사는 플랫폼, 유통, 콘텐츠 등 다양한 사업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27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엔터)는 자회사 비엔엑스(beNX)와 함께 와이지엔터테인먼트(이하 와이지엔터)의 자회사 YG PLUS (6,010원 보합0 0.0%)에 총 7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한다고 밝혔다.

빅히트엔터가 300억원, 비엔엑스가 400억원을 각각 투자한다. 투자 이후 지분율은 빅히트엔터가 7.68%, 비엔엑스가 10.24%다.

투자는 구주매입, 유상증자 참여 방식을 이뤄진다. 우선 빅히트엔터와 비엔엑스는 YG PLUS의 유상증자에 200억원을 출자한다. 신주 발행가액은 6344원, 납입일은 2월4일이다.

또 와이지엔터가 보유하고 있는 YG PLUS의 주식 573만8846주를 350억원에 인수하고,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와 양민석 YG PLUS 대표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 일부를 150억원 인수한다.

와이지엔터와 빅히트엔터는 이번 계약으로 플랫폼, 유통, 콘텐츠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YG PLUS가 빅히트엔터와 계열사의 음반과 음원을 담당하고, 빅히트엔터는 와이지엔터 소속 아티스트의 글로벌 멤버십 및 MD(머천다이징) 상품을 위버스 플랫폼에서 유통한다.

와이지엔터와 빅히트엔터는 "아티스트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해 플랫폼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