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재미와 보람 느껴…의미 있던 시간" 종영 소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8 09: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여정/사진제공=높은엔터테인먼트 © 뉴스1
조여정/사진제공=높은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28일 조여정은 소속사를 통해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연출 김형석 김민태, 극본 이성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진심 어린 종영소감을 전했다.

조여정은 "힘든 여건 속에서 모두가 건강하게 무사히 작품을 끝냈다는 것에 감사하다"라며 "여주 캐릭터가 어려웠지만 재미와 보람을 느껴서 의미 있었던 시간이었다"라고 해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드라마를 좋아해 주시고 애정 있게 봐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조여정은 극 중 바람을 피운 남자들에대한 처절한 응징이나 잔혹하기 유명한, 서너 페이지에 한 명쯤 죽어 나가는 추리소설 작가 강여주로 분했다.

조여정은 극 초반 시종일관 속내를 알수 없는, 심지어 소름이 돋는 카리스마를 지닌 캐릭터를 완벽하게 흡수해 소화해내며 극의 중심을 이끌었다. 이후 휘 몰아치는 전개에서 날카로운 추리력을 발휘하며 안방극장을 긴장감으로 가득 채운 것.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 28일 오후 9시30분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