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시 전국 최초 LPG연료 선박 실증 추진

머니투데이
  • 부산=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8 10: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49억 투입 선박 LPG 추진시스템 상용화

중소형 LPG 추진시스템 상용화 실증 1단계인 LPG 하이브리드 실증선 건조 계획도./사진제공=부산시
중소형 LPG 추진시스템 상용화 실증 1단계인 LPG 하이브리드 실증선 건조 계획도./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전국 최초로 LPG(액화석유가스) 연료 선박 실증을 위한 ‘중소형 선박 LPG추진시스템 상용화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업비 149억원(국비 90억원, 시비 38억원, 민간 21억원)으로 내년까지 2년간 진행한다.

지난해부터 IMO(국제해사기구)가 선박 연료유의 황 함유량을 3.5%에서 0.5%로 대폭 강화했다. 국내에서도 ‘친환경선박법’ 시행으로 공공 선박의 경우 의무적으로 LNG(액화천연가스)나 LPG(액화석유가스) 등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해야 한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와 부산시가 ㈜해민중공업, ㈜KTE, ㈜한국R&D, ㈜리벤씨, ㈜앤써, 부산에너지와 한국해양대학교, 중소조선연구원, 한국선급, 부산테크노파크 등 10개 특구사업자를 통해 친환경 중소형 선박 LPG 추진시스템 상용화를 본격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국내 관련법과 기준이 없어 LPG 연료 선박을 건조하지 못했다.

부산시는 LPG 연료 선박 실증사업을 통해 LPG 추진 선박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해양수산부에 관련 법령 개정을 제안할 방침이다.

전국 최초로 부산에서 LPG 연료 선박을 상용화해 부산의 친환경 선박산업을 육성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도 견인할 계획이다.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중소형 선박 LPG 추진시스템 상용화로 국내외 환경규제에 대응하고 친환경선박 신산업 육성과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 부산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