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반정부 테러 일어날 수도"…美정부 사상 첫 경보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8 10: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워싱턴 기념비를 뒤에 두고 백악관 근처에 모여 집회하고 있다. 이날 의사당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선거인단 투표 확인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지지자 수천 명이 부정 선거를 주장하며 모였다. /AP=뉴시스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워싱턴 기념비를 뒤에 두고 백악관 근처에 모여 집회하고 있다. 이날 의사당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선거인단 투표 확인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지지자 수천 명이 부정 선거를 주장하며 모였다. /AP=뉴시스
미국 국토안보부(DHS)가 27일(현지시간) 사상 최초로 국내 반정부 테러 경보를 내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DHS는 지난 6일 있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의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가 극단주의자에게 동기 부여를 하고 있다며, 조 바이든 대통령으로의 정권 교체에 반대하는 국내 반정부 테러가 수주 안에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경보는 오는 4월 말까지 유지된다.

DHS는 구체적인 테러 시나리오를 제시하지는 않았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제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패배한) 지난해 대선 결과, 경찰의 무력 사용, 이민 반대를 포함한 오래된 인종적 긴장감 등 다양한 이슈가 극단주의자를 자극하고 있다"며 "이들이 폭력을 저지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WSJ은 DHS의 테러 경보가 그동안은 주로 외국의 위협에 초점을 맞춰왔지만 이번엔 국내에 있는 극단주의자를 겨냥했다는 점에서 크게 주목할 만하다고 평가했다. 이번 경보는 DHS가 지난해 이란의 사이버 공격 위협을 경고한 이후 1년 만에 나왔다.

이번 경보에 대해 DHS 고위 관리를 지낸 톰 워릭은 "정규 질서로 복귀하는 신호"라고 말했고, DHS 대테러 담당관을 맡았던 엘리자베스 노이만은 "지난해 12월에 이미 발표돼야 했던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수천 명의 주방위군 병력은 오는 3월까지 국회의사당에 주둔할 예정이다. "주방위군은 마지막 수단이 돼야 한다"며 공화당 일각에서 반대의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군사위원회 소속 마이클 왈츠(공화·플로리다) 하원의원은 "중요하고, 실제적이고, 명확한 위협이 있다면 문제가 없다"고 두둔했다.

그는 "일부 극단주의자가 온라인에서 주방위군이 언제 국회의사당에서 철수하는지 묻고 있다는 사실을 안다"며 "이런 식의 발언은 상당한 규모의 주방위군 주둔을 무기한으로 연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