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텔레그램서 마약 유통한 20대…미성년자 유인해 투약까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8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씨가 마약류 홍보를 위해 텔레그램 등에서 개설한 채널(전북경찰청 제공)2021.1.28 © 뉴스1
A씨가 마약류 홍보를 위해 텔레그램 등에서 개설한 채널(전북경찰청 제공)2021.1.28 © 뉴스1
(전주=뉴스1) 이정민 기자 = 텔레그램 등을 통해 마약류를 판매하고, 미성년자들을 꼬드겨 필로폰을 투약하게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텔레그램과 다크웹 등을 활용해 불특정 다수에게 필로폰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텔레그램 등에 마약류 홍보 채널을 개설하고, 주사기를 이용해 필로폰을 직접 투약하는 영상을 올려 구매자를 끌어모았다.

A씨는 판매대금을 먼저 받은 뒤 특정 장소에 마약을 숨겨 놓고 구매자에게 알려주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을 사용했다. 혹시 모를 경찰 추적을 따돌리기 위해서였다.

A씨는 또 SNS를 통해 가출청소년 2명을 숙박업소로 유인한 뒤 필로폰을 상습적으로 투약시킨 혐의도 받는다.

자신을 유명 BJ 방송 매니저라고 속인 그는 “BJ를 시켜주겠다”며 피해자들에게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마약을 공급한 윗선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온라인에서 성행하는 마약류 거래 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