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퀴즈' 조세호, 김영선 눈 마주보며 눈물 …"위로받고 싶었다"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267
  • 2021.01.28 12: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방송인 조세호가 배우 김영선의 눈빛을 보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27년차 배우 김영선이 등장했다.

김영선은 '유퀴즈'의 유행어 '난리났네 난리났어'의 주인공으로,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서 해당 대사를 말했다.

이날 MC 유재석, 조세호는 "배우들의 눈물 연기가 놀랍다"고 입을 모았다. 김영선은 감정만 잘 전달하면 가능하다며 '조세호 울음 끌어내기'에 도전했다.

김영선은 조세호의 손을 잡으며 "상황은 보지 말고 제 눈만 보고 집중해 달라. 제가 뭐라고 하는지 마음을 읽어 달라"고 당부했다.

조세호는 김영선의 눈을 바라보며 집중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눈을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이더니, 곧 눈물을 흘렸다.

조세호는 "아무런 말을 하지도 않았는데 감정이 밀려왔다"며 "너무 놀랐다. 만약 안 멈췄다면 오열했을 것 같다. 눈빛으로 저를 어루만져 주셨다"고 했다.

이어 "저도 사람인지라 요즘 위로받고 싶고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었다.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방금 (김영선이) '지금도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잘할 거다'라는 응원을 계속 보내주니까 울컥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유재석은 김영선에 대해 "치료사 같다. 갑자기 이 방송 후에 문의 전화 오는 거 아니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영선은 "그래서 제가 현장에서 감정 안 잡히는 배우들에게 도움을 많이 줬었다. 사람을 보면 생각 같은 걸 읽으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