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회계위반 거래정지' 위니아딤채, '매출 1조' 성장전략에 급제동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28 17: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회계위반 거래정지' 위니아딤채, '매출 1조' 성장전략에 급제동
위니아딤채 (2,715원 상승105 4.0%)가 4년 간 670억 원 규모 매출액을 부풀려 철퇴를 맞았다. 연매출 1조원 달성을 목표로 제품 다각화와 판로 확대를 통해 성장전략을 가속화하는 상황에서 고객신뢰 추락, 기업이미지 실추 등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8일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에 따르면 위니아딤채는 4개년도(15~18년) 6개 정기보고서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해 행정조치를 받았다. 기업공개(IPO) 과정에서 회계기준을 위반한 증권신고서를 썼다는 지적도 받았다.

증선위는 회계처리 기준 위반 당시 대표로 재직한 박성관 현 위니아전자 사장(최고기술경영자·CTO)에 과징금 1000만 원을 부과했다. 법인에 대한 과징금은 다음 달 금융위원회 회의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또 박 전 대표와 법인을 대검찰청에 통보해 수사를 의뢰하고, 담당 임원에 대한 해임도 권고했다. 이 밖에도 감사를 한 삼일회계법인에도 3억 원의 과징금을 통보하고, 위니아딤채 대상 업무제한과 공인회계사에 대한 제재 조치도 내려졌다.

금융당국은 위니아딤채가 소위 '밀어내기식'으로 매출을 부풀렸다고 판단했다. 협력업체에 공급과정에서 재고관리로 반품·교환수량을 조정하고 매입대금 상환과정과 원가 부풀리기 등으로 회계기준을 임의로 조작했다는 설명이다.

증선위에 따르면 연도·보고서별 과대계상 금액은 △15년 236억9400만원 △16년 107억8400만원 △17년 150억5100만원 △18년 1분기 151억1100만원 △18년 반기 162억5700만원 △18년 3분기 175억8100만원 등이다.

위니아딤채는 과거에도 하도급 문제로 홍역을 치른바 있다. 2015년 공정거래위원회는 하도급업체 26곳에 계약금보다 적게 주는 꼼수를 부려 과징금 3200만원을 받기도 했다.

'회계위반 거래정지' 위니아딤채, '매출 1조' 성장전략에 급제동
금융당국 관계자는 "회계문제 이외에 사안이 있다면 수사를 통해 밝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결정이 내려지면서 주식거래는 정지됐고,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여부는 다음 달 19일 내려진다.

이번 결정으로 연 매출 1조 달성을 목표로 외형을 확대하던 위니아딤채에 타격이 불가피하게 됐다. 박 전 대표는 2014년 취임 이후부터 김치냉장고에 치중된 매출비중을 벗어나 종합가전업체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밝혔었다.

업체는 2014년 대유그룹에 인수된 후 2차례 사명변경(위니아만도→대유위니아→위니아딤채)하고, 2016년 IPO도 했다. 밥솥·TV 등 제품 다각화로 매출액은 15년 4345억 원에서 19년 7504억원으로 급성장했다. 주력 김치냉장고 제품군도 늘었다.

앞서 대유그룹은 외형확대를 목적으로 2018년 위니아전자(옛 동부대우전자, 대우전자)를 인수에도 나섰다. 당시 매출규모로 3배나 큰 적자 상태의 기업을 인수해 무리한 결정이라는 논란도 있었다.

이로 인해 2018년 매출액 5574억 원으로 10% 성장했지만 영업적자를 기록했고 이듬해 흑자전환 했다. 위니아딤채는 대표 명의의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모든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며 "지적된 사안은 모두 조치됐다"고 말했다.
'회계위반 거래정지' 위니아딤채, '매출 1조' 성장전략에 급제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