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그룹 설 앞둔 협력사 자금부담 던다..1조8767억 조기지급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2 0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차그룹 서울 양재동 본사
현대차그룹 서울 양재동 본사
현대자동차그룹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납품대금 1조8767억원을 최대 10일 앞당겨 지급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 (169,000원 ▼2,500 -1.46%)·기아·현대모비스 (213,500원 0.00%)·현대건설 (39,650원 ▼1,450 -3.53%)·현대제철 (33,750원 ▼550 -1.60%)·현대위아 (59,500원 ▼1,000 -1.65%) 등 6개 계열사에 부품 및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3000여개 협력사가 대상이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추석 명절 전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납품대금을 선지급해왔으며, 지난해 설과 추석에도 각각 1조73억원, 1조1087억원의 대금을 조기 집행했다.

그룹 관계자는 "자금 수요가 가장 많은 설 명절을 앞둔 협력사들의 부담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자금이 2·3차 협력사들에도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내수 진작을 위해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306억원을 구매해 그룹사 임직원들에게 지급하고 1만4800여개 우리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임직원 온라인 쇼핑몰’도 운영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