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장사 안되네" 상가 권리금 4074만원 '역대 최저'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2 09: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 중개업소에 상가 권리금 안내문이 게재돼 있다. /사진제공=상가정보연구소
한 중개업소에 상가 권리금 안내문이 게재돼 있다. /사진제공=상가정보연구소
지난해 상가 권리금이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코로나19 확산, 온라인쇼핑 증가 등 각종 악재에 따른 상권 침체가 부른 현상이라는 분석이다.

2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부동산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상가 평균 권리금은 4074만원으로 전년(4276만원)대비 4.7% 감소했다. 이 통계를 집계한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17년까지 오름세였던 상가 권리금은 온라인쇼핑 확산 등의 영향으로 2018년부터 3년 연속 하락세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영업시간 단축, 손님 수 제한 등 방역 조치로 매출이 급감하면서 상가 가치가 더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 평균 권리금은 숙박 및 음식점이 4522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도매 및 소매(4092만원)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4076만원) △부동산 및 임대업(3160만원)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2487만원)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권리금이 전년 대비 1261만원 감소해 낙폭이 가장 컸다. 도소매업과 숙박 및 음식점업도 전년대비 권리금이 각각 372만원, 266만원 감소했다. 반면 부동산 및 임대업 권리금은 전년보다 151만원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과 온라인 매장 이용 증가로 오프라인 점포 매출이 감소하면서 상가 가치 척도인 권리금 하락세는 계속될 것"이라며 "다만 일부 권리금이 증가한 업종도 있어 소비 트렌드에 따라 업종별 양극화도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장사 안되네" 상가 권리금 4074만원 '역대 최저'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의선 선구안 통했다"…동남아 우버 '그랩' 상장에 대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