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컴투스, '크리티카 온라인' 개발사 올엠 품었다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2 10: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엠 지분 약 57% 취득…개발 역량 및 IP 확보

송병준 컴투스 대표.
송병준 컴투스 대표.
컴투스는 게임 개발사 '올엠'의 지분 약 57%를 취득하고 경영권을 인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인수로 컴투스는 올엠의 PC 게임 개발 역량과 게임 지식재산권(IP), 자회사 펀플로의 모바일 게임까지 확보하게 됐다.

2000년 설립된 올엠은 ‘크리티카 온라인’, ‘루니아 전기’ 등 PC게임을 오랜 기간 서비스하며 개발력과 글로벌 서비스 노하우를 쌓아온 중견 게임 기업이다.

대표작인 ‘크리티카 온라인’은 2013년 출시 이후 지금까지 70여 국가에서 2000만 이상 회원이 즐기고 있으며, 2007년 디지털콘텐츠 대통령상을 수상한 ‘루니아 전기’ 또한 80여 국가에서 500만 이용자가 함께 한 인기 게임이다.

크리티카 온라인은 세계 최대 온라인 시장인 중국에서도 현지 파트너 텐센트와의 협업을 통해 6년 넘는 기간 동안 서비스되고 있다. 2019년에는 글로벌 플랫폼 스팀에서 서비스를 시작해 전 세계 최고 판매 게임을 뜻하는 톱셀러(Top Sellers)에 올랐다.

컴투스는 이번 올엠 인수를 통해 PC게임 개발력, 특히 자체 엔진 개발·다양한 상용 엔진 활용 등의 기술력을 확보하며 자사 게임 IP의 멀티플랫폼 확장 기반을 갖추게 됐다. 컴투스는 올엠이 준비중인 신작 게임 개발과 글로벌 서비스에 대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빛의 계승자’,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 등을 개발한 올엠 자회사 펀플로와도 활발한 협업을 진행한다. 펀플로는 현재 컴투스가 확보한 ‘워킹데드’ IP를 기반으로 수집형 모바일 RPG를 개발중이다. 컴투스는 펀플로가 개성 넘치는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면서 향후 글로벌 퍼블리싱을 맡게 될 게임빌과 유기적인 시너지로 게임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이끌 계획이다.

한편 컴투스는 지난해 독일 게임 기업 '아웃 오브 더 파크 디벨롭먼츠' 인수로 첫 해외 기업 인수합병(M&A)을 시작했으며, 다수 기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지속했다. 컴투스는 향후에도 게임·문화 콘텐츠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외 유망 기업 투자와 M&A를 적극적으로 전개해 새로운 기업 경쟁력을 꾸준히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상 있을때 사용" 자가검사키트 언제·어디서 살 수 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