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혼 후 첫 작품' 송중기 "촬영때 자포자기 상태…모든 것 내려놔"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2 14: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송중기가 2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 프레스 컨퍼런스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딜라이트
배우 송중기가 2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승리호'(감독 조성희) 프레스 컨퍼런스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딜라이트
배우 송중기가 배우 송혜교와 이혼 후 첫 작품인 영화 '승리호'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송중기는 2일 오전 유튜브에서 생중계된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프레스 콘퍼런스에 참석해 "영화 속 역할 김태호를 떠올렸을 때 자포자기라는 단어가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어 "(태호가) 삶의 모든 것을 내려놓은 정체된 인물이라고 생각하고 시작했다"며 "촬영할 때 실제 제 마음 상태가 태호와 비슷했다"고 했다.

송중기는 "태호가 우여곡절을 겪고 자포자기한 상태에서 지금의 (승리호) 크루를 만나 용기를 얻고 삶의 끈을 부여잡는 의지를 갖게 되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런 대비를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승리호'는 2092년을 배경으로 하는 국내 최초 우주 SF영화다.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을 발견한 뒤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