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가은, JYP와 계약하려다 못한 이유…계약금 얼마 불렀길래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021
  • 2021.02.02 14: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방송인 정가은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방송인 정가은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방송인 정가은이 JYP와 계약할 뻔 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왕년의 언니들' 특집으로 2000년 예능판을 흔들었던 정가은, 아유미, 백보람, 배슬기가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1997년 모델로 데뷔한 정가은은 2001년 미스코리아 경남 선에 입상한 후 tvN '롤러코스터-남녀탐구생활'로 큰 인기를 얻었다. 또 '무한걸스', '세바퀴' 등에서 탁월한 예능감을 선보이며 활약했다.

정가은은 "2001년도 미스코리아 나간 직후 SM에서 카메라 테스트를 받아보라고 연락이 와서 받았는데 이후 연락이 없었다"며 "하지만 JYP에선 구체적인 계약 얘기도 오갔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이어 정가은은 “JYP에서 계약금을 물었는데, 그때 제가 홈쇼핑에서 돈을 꽤 잘 벌고 있었다"며 "기획사를 들어가면 홈쇼핑 일을 못 할 거란 생각에 2~3억원 정도 불렀다"고 말했다.

그는 "그 뒤로 19년째 연락이 없다"고 씁쓸하게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