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원순 피해자 명예훼손' 남인순·김영순 수사, 서울청 반부패수사대가 맡는다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2 15: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뉴시스
/사진제공=뉴시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 명예훼손 고발사건이 서울경찰청으로 이송됐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2일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남 의원과 김 대표의 명예훼손 고발 사건이 영등포경찰서 집중수사팀에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사준모는 지난달 1일 대검찰청에 남 의원과 김 대표를 상대로 명예훼손죄가 성립하는지 여부를 검토해 달라는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대검찰청은 사건을 처음 수사한 서울북부지검으로 이첩했고 이후 남부지검으로 이송됐다. 남부지검은 지난달 21일 사건을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이송했다.

서울북부지검은 지난해 12월30일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한국여성단체연합에서 박 전 시장 성추행 피소사실을 남 의원에게 알렸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임순영 서울시장 젠더특보에게 이를 전달했고 임 특보는 박 전 시장에게 보고했다.

당시 한국여성단체연합은 사과문을 내고 김 대표를 직무에서 배제했다. 남 의원은 임 특보에게 문의전화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피소 사실을 유출한 바는 없다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궁화꽃·뽑기' 매력…'오징어게임' 넷플 없는 中서도 열광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