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광양시 "산란 두꺼비 로드킬 방지 위해 차량운행 주의" 당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2 15: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진상면에 서식하는 두꺼비 이동 시작

광양시 진상면 주민들이 두꺼비가 로드킬을 당하지  않도록 구출작전을 펼치고 있다.(광양시 제공)2021.2.2/ © 뉴스1
광양시 진상면 주민들이 두꺼비가 로드킬을 당하지 않도록 구출작전을 펼치고 있다.(광양시 제공)2021.2.2/ © 뉴스1
(광양=뉴스1) 서순규 기자 = 전남 광양시 진상면은 2일 "산란을 위해 수어천 자락의 비촌저수지를 찾아 내려오는 두꺼비들이 로드킬을 당하지 않도록 차량운행을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진상면에 따르면 백운산 자락, 진상면 비촌마을 야산에 서식하는 두꺼비들은 봄이 되면 비촌저수지에 내려와 3월께 산란을 하고, 부화한 올챙이가 5월 새끼두꺼비가 되면 비가 오거나 흐린 날 일제히 산으로 회귀한다.

광양시 환경단체와 비촌마을 주민들은 지난 1일 산란을 앞둔 어미 두꺼비들이 로드킬을 당하지 않도록 현장에서 구조작전을 펼쳤다.

두꺼비는 재복과 다산을 상징하는 동물로 자연생태계에서 먹이사슬의 중간단계에 위치하고 있다. 벌레 같은 작은 생물을 잡아먹고, 뱀이나 새 등의 포식자에게 잡아먹혀 생태계의 건강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진상면은 지역주민과 함께 두꺼비 로드킬을 방지하고 청정 생태계를 지키기 위해 두꺼비들이 이동하는 도로의 환경 정비, 풀베기, 로드킬 주의 현수막 게첨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미란 진상면장은 "비가 내릴 때나 야간을 이용해 이동하는 두꺼비들이 차에 치여 죽지 않도록 비촌저수지 인근 도로를 지나는 차량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