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매도 전쟁' 선언 하루만에…주가 '쑥' 빠진 셀트리온·에이치엘비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2 16: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징주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개인투자자 모임인 한국주식투자연합회(한투연)가 운행하는 '공매도 반대 버스'가 2일 서울 세종대로에서 이동하고 있다. 한투연은 "외국인 개인투자자들과 힘을 합해 우리나라 공매도 세력에 맞서 공동으로 대처하겠다"며 1년간 공매도를 금지한 뒤 사회적 논의를 하자는 주장을 펼칠 계획이다. 2021.2.2/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개인투자자 모임인 한국주식투자연합회(한투연)가 운행하는 '공매도 반대 버스'가 2일 서울 세종대로에서 이동하고 있다. 한투연은 "외국인 개인투자자들과 힘을 합해 우리나라 공매도 세력에 맞서 공동으로 대처하겠다"며 1년간 공매도를 금지한 뒤 사회적 논의를 하자는 주장을 펼칠 계획이다. 2021.2.2/뉴스1
개인투자자 단체의 '공매도 전면전' 선언에 전날 급등했던 종목들이 하루 만에 약세 전환했다. 미국의 대표적 반(反)공매도 대상이 된 '게임스톱' 폭락 여파, 차익실현 매물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2일 코스피에서 셀트리온 (267,000원 상승5500 -2.0%)은 전일 대비 1만5500원(4.18%) 내린 35만5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셀트리온헬스케어 (112,400원 상승1900 -1.7%)(-4.38%), 셀트리온제약 (150,600원 상승3700 -2.4%)(-3.36%) 등도 동반 하락했다. 에이치엘비 (67,000원 상승4000 6.3%)(-1.76%)도 소폭 약세였다.

이들 종목은 전날 국내 최대 규모 개인투자자 단체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의 '공매도 전쟁' 선언에 7~14% 넘게 급등했다. 한투연 측은 '공매도와의 전면전'을 선포하며 "거래소와 코스닥 내 공매도 비중이 가장 높은 셀트리온과 에이치엘비 주주연합과 연대해 공매도 청산을 유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국거래소 공매도 종합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기준 셀트리온과 에이치엘비의 공매도 잔고는 각각 2조1464억원, 3138억원으로 코스피와 코스닥 1위다.

공매도 수량도 셀트리온은 652만3965주, 에이치엘비는 348만3185주로 합하면 1000만주를 넘는다.

셀트리온의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의 공매도 수량도 각각 2291억원, 469억원으로 각각 코스닥 2위, 6위에 올라있다.

이번 선언이 한국판 '게임스톱' 운동으로 이어질 지를 두고 투자자들의 관심이 일었다. 그러나 간밤 뉴욕 증시에서 미국 '공매도 전쟁'의 대상으로 꼽힌 게임스톱이 31% 하락하면서 이들 종목은 하루 만에 약세 전환했다.

오히려 개인들이 급등을 매수보다 차익 실현 기회로 노렸을 가능성도 있다. 개인투자자는 이틀에 걸쳐 셀트리온 주식 126만9437주를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5만8419주, 109만7367주를 순매수한 것과 대조적이다.

에이치엘비 역시 이틀간 68만2163주를 팔아치웠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은 전날 102만2852주, 9만5639주를 순매도했으나 이날 일부를 사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현재 공매도와 관련해 '개인과 외국인', '개인과 기관' 등 진영 간 대립 구조로 가져가는 상황이 큰 의미가 없다고 본다"며 "서로 다른 투자 성향을 지닌 개인 투자자를 하나로 묶어 놓고 어느 방향으로 갈지 예단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