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청주 올해 일반·임대아파트 1만9014채 분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2 16: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작년 조정대상지역 등 여파 일부 분양 연기

아파트 단지(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News1 DB
아파트 단지(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News1 DB
(청주=뉴스1) 남궁형진 기자 = 올해 충북 청주에서 1만9000채가 넘는 아파트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2일 시에 따르면 올해 분양예정 아파트는 16개 단지 1만9014채(일반 11개 단지 1만5405채, 임대 5개 단지 3609채)에 달한다.

지역별로는 일반분양 흥덕구 7825채, 서원구 5154채, 상당구 2426채이고 임대분양 흥덕구 2190채, 상당구 1299채, 청원구 120채다.

이는 지난해 분양 실적인 4109채(분양 2593채, 임대 1516채)보다 4배 이상 많은 규모로 지난해 6월 조정대상지역 지정과 고분양가 관리지역 지정으로 작년 공급 예정 물량이 올해로 대거 연기된 데 따른 것이다.

동남지구 호반베르디움과 오송 바이오폴리스 동양파라곤·제일풍경채(임대), 원봉공원 힐데스하임 등 5374세대는 지난해 분양 예정에서 올해로 일정을 잡았다.

올해 첫 일반분양인 동남지구 호반베르디움은 이달 1215채를, 다음 달에는 오송 동양파라곤이 2415채를 분양할 예정이다.

임대인 오송 대광로제비앙 1615채가 3월, 동남지구 LH 국민임대 1299채와 오송 제일풍경채 545채가 5월 분양 계획을 세웠다.

올해 준공 입주예정 아파트는 수곡동 포스코더샵, 가경동 가경아이파크 3차, 모충동 LH트릴로채, 동남지구 우미린 에듀포레, 4개 단지 4276채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 분양 및 준공예정 아파트 현황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실제 분양일정은 사업주체의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며 "주택시장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기 성장성은 여전"…카카오 주운 개미들 언제 웃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