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바이든-공화당 중도파, '부양책' 두고 2시간 만남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2 1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FP
사진=AF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공화당 의원들을 만나 코로나19 부양책을 논의했다. 양측 모두 "생산적인 만남"이었다고 밝혔지만 규모를 둘러싼 이견을 좁힐 돌파구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가디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함께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수전 콜린스 상원의원을 포함한 공화당 의원 10명을 만났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1조9000억달러 규모 부양안 대신 6180억달러 규모의 부양안을 대안으로 제시한 중도성향 의원들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들 의원을 만나 대규모 부양안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가시적인 성과는 없었다.

콜린스 의원은 회동 후 "좋은 만남이었다"면서도 "아무도 2시간 회의에서 합의를 기대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계속 협력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추가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백악관도 성명을 내고 후 성명에서 "생산적이고 실질적인 대화를 나눴다"면서 "합의가 가능한 영역도 있었지만 대통령은 의회가 과감하고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고 공화당 상원의원들의 제안이 다루지 않은 다양한 영역에 대해 언급했다"고 전했다.

이번 추가 부양법안이 의회를 통화하려면 원칙적으로 60명의 상원의원의 찬성이 필요하다. 현재 상원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50석씩 나눠갖고 있기 때문에 공화당 10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는 의미다. 바이든 대통령은 될 수 있으면 공화당 중도파 의원들을 설득해 초당적 합의에 이를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러나 민주당은 공화당이 물러서지 않을 경우 단순 과반인 51명의 찬성으로 통과시키는 예산조정권 발동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