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50만원 줄테니 경찰서 가지 마라"…택시에 마약가방 두고 내린 남녀 검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2 17:18
  • 글자크기조절
(평택=뉴스1) 이윤희 기자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평택=뉴스1) 이윤희 기자 = 경기 평택경찰서는 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49·남)와 B씨(36·여)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택시에 마약이 든 가방을 놓고 내린 뒤 택시비 카드 영수증의 번호로 택시 기사에게 전화를 걸어 “50만원을 줄테니 경찰서에 맡기지 말아 달라”라고 했다가 수상히 여긴 기사의 신고로 붙잡혔다.

이들의 가방에는 필로폰 2g, 헤로인 1g, 주사기 등이 있었다.

이들은 경찰의 위치추적 수사로 1일 서울의 한 모텔에서 붙잡혔다.

이들은 검거 직후 마약검사에서 모두 양성반응이 나타났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마약 구입 경로 등을 추궁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中화장품에 밀렸다"…'설화수'에 열광했던 중국인들의 변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