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매매 하셨죠?" 15분만에 3700만원 뜯어낸 '남부장의 기술'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273
  • 2021.02.04 0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2

필리핀에서 만나 공갈 범죄조직 꾸려
"돈 송금 안하면 지인들에게 성매매 영상 뿌리겠다" 협박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 사진=임종철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 사진=임종철
20대 남성 A는 2019년 1월 필리핀에서 일명 '남부장'을 만났다. 남부장은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를 걸어 협박하고 돈을 뜯어내는 전화상담원이자 범죄 총책이었다. A는 남부장을 스승으로 삼아 범죄를 배웠다.

A가 배운 범죄의 기술은 다양했다. 대포통장과 대포폰 수집 방법과 성매매업소 출입 기록을 구하는 방법, 피해자들을 상대로 협박하는 방법 등을 습득하고, 한 달 뒤 한국으로 돌아왔다.

스승과 제자 사이였던 남부장과 A는 한팀이 됐다. 이들은 성매매업소 종업원들에게 업소 출입 기록을 사들였다. 이름과 전화번호를 알면 나머지 개인정보를 알아내기는 쉬웠다. 번호를 저장해 카카오톡으로 접속하면 사진과 설명이 떴다. 피해자가 ‘카카오톡 스토리’까지 이용하면 정보 확인은 더 쉬웠다.

개인정보가 확인되면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성매매 출입 기록과 성매매 동영상이 있으니 돈을 보내지 않으면 가족과 지인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하고, 겁에 질린 피해자에게 돈을 받아내면 됐다. 이른바 ‘탕치기’ 수법이다.

범행을 계획하는 중 이들은 A가 평소 알고 지내던 B도 끌어들였다. 남부장이 범행 계획을 세우고 지시하는 총책을, A는 남부장의 지시에 따라 대포통장 및 대포폰을 구매하거나 전화를 거는 행동책을 맡기로 했다. B씨는 자금관리를 했다.


성매매 동영상 없었지만 겁먹은 피해자 15분 만에 3700만원 입금


남부장 일당은 계획을 세우고 6개월 뒤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했다. 대포폰으로 남부장은 성매매업소 출입 기록에 있던 C에게 전화를 걸었다.

"성매매 출입기록과 성매매 동영상을 가지고 있으니 불러주는 계좌로 돈을 입금하지 않으면 가족과 지인에게 영상을 유포하겠다."

겁을 먹은 C는 전화를 받은 지 15분 만에 3680만원을 대포통장에 입금했다. 성매매 동영상 같은 건 존재하지 않았지만 C는 쉽게 넘어갔다. 대포통장에 입금된 돈은 B가 찾아 남부장 측에게 보냈다.

이들은 C를 시작으로 범행을 지속했고, 지난해 2월까지 총 4회에 걸쳐 2억1960만원을 뜯어냈고, 범행 중 A와 B는 사법기관에 붙잡혔다.

법원은 “범행이 불특정 다수의 피해자를 대상으로 했고, 상당한 기간에 걸쳐 반복적으로 행해졌으며 계획적이었다”고 밝히며 A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B에겐 “소극적으로 가담했다”며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모든 범죄를 처음부터 설계했던 남부장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