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해군 최초 P-3해상 초계기 여군 기관조작사 실전 배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5 09: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민국 해군 최초 P-3 해상 초계기 여군 기관조작사가 탄생했다. 주인공인 김선율 하사가 이륙을 앞둔 P-3해상초계기에서 기기 점검을 하고 있디.(해군6항공전단제공)2021.2.5/© 뉴스1
대한민국 해군 최초 P-3 해상 초계기 여군 기관조작사가 탄생했다. 주인공인 김선율 하사가 이륙을 앞둔 P-3해상초계기에서 기기 점검을 하고 있디.(해군6항공전단제공)2021.2.5/© 뉴스1
대한민국 해군 최초 P-3 해상 초계기 여군 기관조작사가 탄생했다. 주인공인 김선율 하사가 이륙을 앞둔 P-3해상초계기에서 기기 점검을 하고 있디.(해군6항공전단제공)2021.2.5/© 뉴스1
대한민국 해군 최초 P-3 해상 초계기 여군 기관조작사가 탄생했다. 주인공인 김선율 하사가 이륙을 앞둔 P-3해상초계기에서 기기 점검을 하고 있디.(해군6항공전단제공)2021.2.5/© 뉴스1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대한민국 해군 최초로 P-3 해상 초계기 여군 기관조작사가 탄생했다.

5일 해군6항공전단에 따르면 P-3 해상 초계기 여군 조작사가 실전 배치된 것은 1995년 해상초계기 도입 이후 처음이다.

해군의 첫 기관조작사는 김선율 하사로 비행 중 돌발 상황 발생 시 조종사가 명확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조언하며 엔진, 기체, 전가 계통 등을 점검하는 역할을 맡는다.

실전에 배치된 김 하사는 2020년 8월부터 8주간 해상초계기 엔진, 전기, 유압, 여압 계통 등에 대한 운영 절차 교육과 항공기 시스템 전반에 대한 이론 교육을 수료했다.

이후 14주간 항공기 시뮬레이터를 활용한 시동·조종석 운용 숙달 훈련, 항공기 비상 절차 훈련 등 총 22주간 강도높은 교육을 마쳤다.

김 하사는 "기관조작사의 첫 발을 내디뎠다. 전문지식을 갖춘 기관조작사로 거듭나 전우들과 함께 조국을 굳건히 지키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