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하나가 마약 주사 놔줬다"…숨진 남편, 육성파일 속 진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0,592
  • 2021.02.07 0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6
황하나씨(33)/사진=뉴스1
황하나씨(33)/사진=뉴스1
집행유예 기간에 또 마약을 투약하고 절도까지 저지른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33)를 둘러싸고 마약 범죄 조직과 연관된 또다른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황하나와 숨진 남편 A씨, 중태에 빠진 지인 B씨 등 세 명과 텔레그램 마약방 '바티칸 킹덤'과의 관계를 추적했다.

제작진은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한 황하나의 남편 A씨의 지인을 만났다. 지인은 지난해 9월 A씨가 황하나의 죄까지 대신해 마약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그 이후 두 사람은 급하게 혼인신고를 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잠든 황하나에게 자신이 몰래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던 A씨는 지난해 12월 돌연 진술을 번복했고, 이틀 뒤인 12월24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지인은 "(A씨가) 자정부터 경찰서 가는 날까지 제가 같이 있었다"며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파일에는 A씨의 육성이 담겼는데, 그는 "제가 하나를 몰래 '뽕'(필로폰)한 것은 아니잖냐. 저는 8월에 뽕 처음 접했는데 아직도 제 팔에 (주사를) 못 놓는다. 솔직히 말하면 황하나가 저를 놔줬다"고 말했다.

A씨가 처음 경찰 조사를 받기 시작한 건 지난해 9월이었다. 불법 주차 때문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고가의 차가 도로 한복판에 주차돼 있었다"며 "A씨의 첫마디는 '마약 했으니까 자수하겠다'였다"고 밝혔다. 당시 황하나가 차량에 함께 타고 있었고 압수수색 과정에서 주사기도 여러 대 발견됐지만, A씨의 진술로 황하나는 조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일주일 전, 황하나의 지인 B씨도 극단 선택 기도를 했다. 방송에 따르면 B씨의 유서에는 A씨와 함께 마약 판매를 했음을 고백하는 내용과 황하나의 처벌을 원한다는 내용 등이 담겨있었다.

A씨와 B씨를 알고 있던 지인은 "너무 분하고 억울하다. 황하나로 인해서 이 모든 일들이 벌어졌는데 여죄까지 덮어씌우는 건 아닐까"라고 주장했다. 제작진은 지인들의 제보를 통해 이들의 관계를 짐작할 수 있는 음성파일 50여개를 압수했고, 이들의 대화에서는 텔레그램 마약 시장에 존재하던 '바티칸'이라는 이름이 등장했다.

녹음에서 황하나는 "바티칸 1kg 훔친 거 다 여기 증거 남았네. 너 5억 해먹었다며"라고 말했다. 황하나와 A씨, B씨, 그리고 '바티칸'의 관계를 추적하던 제작진은 뜻밖의 소식을 접했다. 지난달 경남경찰청이 '바티칸 킹덤'의 총책과 그 일당을 검거했다는 것이다. 경찰 조사 결과 '바티칸' 닉네임을 사용한 사람은 20대 청년 이모씨였다.

이씨의 제보자는 "사건 조사받으면서 26살인 줄 알았는데, 다들 형님이라고 하더라"라며 "장발에 깡마른 체격인 바티칸 곁에는 나이가 더 많은 직원 두 명이 함께 있었는데 바티칸을 '사장님'이라고 부르며 순종했다"고 증언했다.

중태 상태인 B씨 역시 '바티칸 킹덤'의 조직원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자신을 바티칸 체포 당시 같이 있던 사람이라고 밝힌 제보자는 "바티칸은 황하나를 만나려고 그 호텔로 간 것"이라며 "제가 직접 운전해서 데려간 거고 사건 내용 80%를 알고 있다"고 했다.

제작진이 이 제보를 근거로 사건 윤곽을 잡아가던 중 한 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억울함을 호소한 편지의 주인공은 바로 '바티칸' 이씨였다. 수감 중 직접 쓴 손편지에서 이씨는 "황하나는 한 번도 만난 적 없다. 진짜 마약 총책은 따로 있다"고 언급했다.

제작진은 황하나의 아버지와도 화상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딸 교육을 잘못 시켜서 죄송하다. 잘못한 게 있다면 벌을 받아야 한다"면서도 "(황하나가) 이번에 왜 다시 이 지독한 약물에 손을 댔을까. 의도적으로 마약을 판매하는 친구들이 돈이 있어 보이는 하나를 타깃으로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용산경찰서 유치장에 가서 (황하나에게) 물어봤는데 자기는 (바티칸을)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 B씨가 바티칸인 줄 알았다고 했다"며 "A씨와 B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은 마약 판매에 압박이 있었던 거다. 그래서 나도 불안하다. 내 딸에게 미칠 영향이 뭘까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