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 유전자 변형으로 고통 안 느끼는 군인 양성…美 군사력 위협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08 08: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군 초고음속 탄도미사일 둥펑-17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신중국 70주년 열병식에 선보이고 있다. 2019.10.02/사진=AP/뉴시스
중국군 초고음속 탄도미사일 둥펑-17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신중국 70주년 열병식에 선보이고 있다. 2019.10.02/사진=AP/뉴시스
중국이 국제 패권 국가로 발돋움하기 위해 극초음속 미사일을 포함해 위협적인 무기들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중국은 막대한 시간과 돈을 투자해 자국의 군사력을 보강하는 데 힘쓰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2050년까지 '세계적 수준의 군사력'을 위해 군 현대화를 핵심 과제로 삼고 있다.

우선 중국은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정도의 군사력을 갖추기 위해 초음속 미사일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무력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받는 중국의 대함 탄도미사일 둥펑-17은 음속의 10배 속도로 목표물을 향해 발사된다. '항공모함 킬러'로 불리는 만큼 항공모함이 이 미사일에 맞으면 살아남을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의 싯다르트 카우샬은 중국의 미사일들은 "게임 체인저"라고 말했다.

미사일뿐 아니라 지난해에는 군대와 탱크에 '자살' 드론을 탑재한 무기도 공개했다. 중국은 곤충과 물고기의 생물학적 연구를 본떠 만든 컴퓨터 알고리즘으로 스스로 길을 찾는 무인 드론을 만들었다.

또한 RUSI는 중국이 강인한 군인을 양성하기 위해 군인들의 유전자를 변형시킬 계획을 세우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문가는 군인들이 적군보다 더 빠르고 강하고 영리하며 심지어 고통을 느끼지 않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게다가 그들의 유전자는 부상에서 더 빨리 회복하거나 뛰어난 청각과 야간 시력을 갖도록 조정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RUSI의 존 루스 교수는 "위협은 명백하고 실존한다"며 "중국의 자본이 서양 군대보다 앞설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중국이 200기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을 것이라는 지난해 9월 미국의 발표와 달리 최근 '핵 과학자 협회' 보고에 따르면 350기 이상의 핵탄두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중국 대학들은 시진핑 주석이 추진하는 군과 민간의 융합 전략에서 군사력을 최대화하는 중축 역할을 하고 있으며 민간이 개발한 모든 신기술은 군과 공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