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원유마감]유가 7일 연속 상승…달러인덱스 0.5% 하락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0 0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 원유저장탱크/로이터=뉴스1
미국 원유저장탱크/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국제유가가 7거래일 연속 오르며 13개월 만에 최고 행진을 이어갔다.

9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3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39센트(0.67%) 뛴 배럴당 58.36달러를 기록했다.

북해 브렌트유 4월물은 53센트(0.88%) 상승해 배럴당 61.09달러로 체결됐다.

두 유종 모두 지난해 1월 이후 최고로 7거래일째 랠리다.

이날 유가는 계속되는 감산, 달러 약세, 경기회복 기대감에 힘입어 상승세가 계속됐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시간으로 오후 3시 9분 기준 달러인덱스(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는 0.53% 내려 90.45를 나타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는 감산을 지속하고 있다. 사우디 아라비아는 다음달까지 2달 동안 일평균 100만배럴의 자발적 감산중이다. 리비아에서는 석유시설경비부대의 파업이 계속되면서 일평균 원유생산이 지난해 말 130만배럴에서 104만배럴로 줄었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수요 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에너지 씽크탱크 '에너지에스펙츠'의 암리타 센 공동 창업자는 "내년 유가가 배럴당 80달러, 실날같은 가능성의 100달러까지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