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큰 폭으로 오른 증시, 숨 돌릴때 됐다…다우 0.03% ↓[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28
  • 2021.02.10 07: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뉴욕 증시가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시장은 시장이 잠시 숨을 돌릴 때가 됐다는 분위기다. 그동안 뉴욕증시는 대규모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와 코로나19(COVID-19) 확산속도 둔화, 그리고 백신 보급 등에 힘입어 큰 폭으로 올랐다.



다우·S&P500은 '잠시 휴식', 나스닥은 '계속 GO'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93포인트(0.03%) 내린 3만1375.83으로 장을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4.36포인트(0.11%) 하락한 3911.23을 기록했다.

다우와 S&P500이 6거래일 연속 상승 행진 후 멈춰섰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0.06포인트(0.14%) 상승한 1만4007.70으로 마감하며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미국 개인투자자들의 주요 관심 종목인 게임스톱은 이날 16.15% 급락한 50.31달러에 장을 마쳤다.

맥도날드가 2%대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유나이티드헬스와 보잉은 각각 1%대 상승세로 장을 마쳤다.

현 시장 상황에 대해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최근 시장 상승으로 과열 신호가 나타나면서 시장이 일부 조정을 받을 수 있지만, 주식 투자자들에게 매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나 불안감도 감지된다. 제이제이 키나한 TD아메리트레이드 수석 시장전략가는 "시장은 그동안 낙관론에 근거해 가격을 매겨왔고, 단기적으로 그것이 주가를 높이 끌어올렸다"며 "만약 실제 경제 상황이 이러한 기대에 부합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바이든, 美 재계 리더들과 부양책 논의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멜라 해리스 부통령이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함께 9일 백악관 오발오피스에서 재계 리더들과 만남을 갖고 있다. /사진=REUTERS/Carlos Barria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멜라 해리스 부통령이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함께 9일 백악관 오발오피스에서 재계 리더들과 만남을 갖고 있다. /사진=REUTERS/Carlos Barria

시장은 바이든 정부의 대규모 경제부양책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함께 미국의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는 JP모간, 월마트, 갭(Gap) 등 주요 기업의 CEO들과 미 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동 전 모두발언을 통해 "미국의 비즈니스 리더들과 현재 경제 사정과 우리의 경기부양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라며 "도로 등 인프라 건설과 최저임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많은 미국인들이 큰 문제에 봉착한 상황이며, 수백만명이 실업 상태"라며 "기업가들이 이번 이슈에 대한 우리의 방향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귀기울여 듣고, 함께 (문제 해결을 위한) 공통 분모를 찾을 수 있는 방법 등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美 자영업자들 "희망이 안 보인다"


코로나19(COVID-19) 백신 보급으로 미국 경제가 빠르게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미국 소상공인들은 경기 회복을 비관적으로 바라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마켓와치에 따르면, 전미자영업연맹(NFIB)의 1월 소기업 낙관지수는 전달보다 0.9 하락한 95.0을 기록하며 지난해 5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시장의 전망 중간치 96.5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향후 6개월 동안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예상한 자영업자의 비율은 최근 7년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지난 4개월 동안 비관론이 급격히 증가한 것.

빌 둔켈버그 NFIB 수석경제학자는 "코로나19 대확산이 소기업 영업에 계속 영향을 미칠 것이며, 자영업자들은 향후 사업 환경과 매출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속도 내는 코로나 백신 보급


미국 바이든 정부가 취약계층을 위한 코로나19(COVID-19) 백신 보급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이날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수가 260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기 위한 추가 대책을 내놨다"며 "소외된 취약계층을 돌보는 지역 건강센터에 더 많은 백신을 공급하는 연방 정부 차원의 프로그램을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역 취약계층을 돌보는 지역 건강센터는 백신 공급을 직접 받게 된다. 미국 전역에는 약 3000만명을 돌보는 1300개 이상의 지역 건강센터가 있다.

백악관은 "이번 15일부터 시행될 이번 조치는 바이든 대통령의 '100일 1억회 접종' 목표 달성 및 백신의 공평한 보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바이든-해리스 행정부는 이번 주부터 각 지역에 공급하는 주간 백신 물량을 1100만 도즈 늘릴 것"이라며 "앞으로 3주 동안 이를 최소 공급물량으로 유지하는 한편, 공급을 늘리기 위해 백신 제조사와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771만9730명, 누적 사망자 수는 47만6879명이다. 이는 전날 대비 각각 1만9061명, 471명 증가한 수치다.



고개 드는 유가, 달러는 약세


국제유가는 연일 상승세를 이어갔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밤 11시4분 현재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4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0.67달러(1.11%) 오른 배럴당 61.23달러를 기록 중이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3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0.41달러(0.71%) 오른 배럴당 58.38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달러화는 약세를 이어갔다. 오후 5시19분 기준으로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날보다 0.54% 내린 90.44을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값은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4.60달러(0.25%) 상승한 1838.80달러로 마감했다. 통상 달러화로 거래되는 금 가격은 달러화 가치와 반대로 움직인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