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림픽 트위터 간판 '베이징'으로 교체…日 "끝났네, 끝났어"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0 09: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트위터
사진=트위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공식 웹사이트와 트위터 간판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으로 바뀌었다.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도쿄 하계올림픽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나온 변화라 관심을 받고 있다.

10일 IOC의 공식 웹사이트에는 눈 쌓인 중국 만리장성 사진이 메인에 걸려있다. IOC가 운영하는 올림픽 트위터 헤더에서도 베이징 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팬더 이미지를 볼 수 있다.

일본 네티즌들은 이것이 결국 도쿄 하계올림픽의 취소를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내놓았다. 네티즌들은 "어라. 도쿄는 어디로?" "도쿄 올림픽은 끝났다는 건가?" "올림픽 공식 계정이 도쿄를 건너뛰고 베이징으로 갔다는 건 결국 중지라는 말일까?" "끝났네, 끝났어" 등의 트윗을 올렸다.

당초 지난해 열리기로 했던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이유로 1년 연기됐지만 올해에도 사실상 개최가 어렵다는 관측이 많다. 일본에서는 여전히 하루 1000~2000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여기에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여성 비하 발언으로 일본 안팎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도쿄올림픽 자원봉사가 390명이 사퇴하고 성화봉송 주자 2명이 그만두는 등 파장이 거세다.

모리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던 일본 네티즌들은 올림픽 트위터 간판이 바뀐 것을 보고 "모리의 큰 그림인가"라며 비꼬기도 했다. 일본올림픽 개최에 대한 싸늘한 여론을 방증하듯 "도쿄올림픽이 드디어 취소다! \(^o^) /"라며 반기는 트윗도 확인됐다. 최근 요미우리신문의 일본 내 여론조사에서 60% 넘는 응답자는 도쿄올림픽이 다시 연기되거나 취소돼야 한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