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윤희숙 "이재명, 나랏일이 정치쇼냐…조달청 폭리 근거대라"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0 09: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새벽 국회 본회의에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새벽 국회 본회의에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나말고는 모두 썩었다'며 인기몰이를 하는 등 정치쇼를 펼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윤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랏일이 정치쇼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대표적인 예로 "지난 5일 이재명 지사가 '조달청이 범죄적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하자(시중가 165만~200만원에 불과한 제품이 조달청을 거치며 550만원으로 가격이 부풀려진 채 전국 소방관서에 납품) 8일 조달청이 나라장터 쇼핑몰을 일제 점검하고 관리 대책을 부랴부랴 내놓았다"는 사실을 거론했다.

윤 의원은 "중앙정부 기관을 난타하는 대선주자 패기에 환호하고 정부를 비난하는 댓글들이 줄을 이었다"며 "하지만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 하지 않는다면 전형적인 포퓰리즘 행태라는 오해를 받는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미 지난해 8월 조달청 업무보고에서 '일반 쇼핑몰보다 조달가격을 높이 매겨 중앙정부가 지방정부에 바가지를 씌운다는 경기지사의 지적이 사실인지'를 물었다"며 "그 때 조달청장 답변은 '품목이 비싼 경우가 일부 보고되기도 하지만 단순비교가 불가능한 경우가 많아 이 지사에게 조달 폭리 근거자료를 요청해놨고, 그것을 함께 검토해 조치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후 저희 의원실이 경기도에 '경기도 조달행정 개선을 위한 단가비교연구' 자료를 요청했지만, 경기도는 제출하지 않았고 조달청 역시 '경기도가 지금까지 자료 제출을 거부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상황을 윤 의원은 "유력정치인은 '바가지, 범죄적 폭리' 등의 폭언을 중앙정부에 퍼부어 인기를 올린다, 유력정치인은 근거자료가 있다고만 할 뿐 정확한 상황 파악을 위해 요청하면 내놓지는 않는다, 이러한 일에 조목조목 반박하거나 근거를 요청하던 조달청이 이재명 지사가 대선후보로 더 유력해진 후 같은 지적을 하자 화들짝 반응하는 티를 냈다"며 "유력 정치인을 더 띄워줌으로써 조달청이 보험을 든다. 윈윈"이라고 적었다.

이에 윤 의원은 "나랏일이 정치쇼인가"라며 "조달청은 무엇을 근거로 긴급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는지, 2019년에 이어 2020년 8월에 같은 지적을 받고도 지금까지 조치하지 않다가 왜 지금 갑자기 부랴부랴 달려들었는지, 경기도는 ‘범죄적 폭리’의 근거가 무엇인지 즉시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