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제 한국서도 '우버' 부른다…SK 합작사 승인

머니투데이
  • 세종=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0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정부가 미국 차량호출회사 '우버'와 SK텔레콤의 자회사 '티맵모빌리티'의 합작법인(JV) 설립을 승인했다. 합작법인은 계획대로 오는 4월 택시 호출 서비스를 공식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우버와 티맵모빌리티의 합작법인 설립 건을 심사한 결과 관련 시장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10일 밝혔다.

우버는 지난해 10월 티맵모빌리티와 함께 한국에서 차량 호출 서비스를 수행하기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공정위에 신고했다. 공정위는 일정 규모 이상 기업 간 인수합병(M&A)·합작법인 설립 등이 있을 때 관련 시장 경쟁 제한성을 판단해 승인 여부를 결정한다.

공정위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 전·후 한국 차량 호출 서비스 시장의 시장집중도 변화가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택시 호출 서비스 시장 1위 사업자 ‘카카오T’에 대한 실질적 경쟁 압력이 높아질 수 있다는 점 등을 함께 고려했다. 공정위는 합작법인이 티맵모빌리티로부터 지도를 공급받으면서 발생할 수 있는 경쟁제한 가능성도 심사했는데, 지도 서비스 사업자의 판매선 봉쇄나 차량 호출 서비스 사업자의 지도 서비스 구매선 봉쇄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봤다.

최근 SK텔레콤은 이번 합작법인을 설립해 오는 4월 택시 호출 서비스를 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티맵모빌리티를 대중교통, 렌터카, 차량공유, 택시를 아우르는 ‘올인원 모빌리티 서비스’로 성장시키겠다고 했다.

공정위는 “이번 결정은 신산업 분야에서 혁신경쟁을 촉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줄고, 증여 늘고…다주택자 안 팔고 버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