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탄핵심판에 바이든 "안 본다"…트럼프는 골프 치며 '무관심한 척'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0 09: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바이든 "나는 할 일 있어"…코로나19 경기부양안에 집중
트럼프, '배신자' 복수 계획하며 '의도적 저자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 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재계 인사들을 만나 코로나19 경기 부양책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 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재계 인사들을 만나 코로나19 경기 부양책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시작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상원 탄핵 심판을 보고 있지 않다고 강조하는 등 거리를 뒀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침묵을 유지하며 저자세를 유지했다.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 함께 재계 인사들을 만나며 2100조원 규모의 경기부양안을 논의했다.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 심판을 보겠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안 본다"며 "전에 말했듯이 나는 할 일이 있다. 이미 45만명 이상의 사람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었고 단호하고 신속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더 많은 사람을 잃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상원은 상원의 할 일이 있고 잘 해낼 것이라 확신한다"며 "탄핵에 대해 할 말은 그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상원에서 벌어지고 있는 논쟁에 의견을 내지 않을 것이며 재판을 지켜보지도 않을 것"이라며 "대통령은 코로나19를 통제해 일터로 돌려보내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바이든 전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5일 CNN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 심판에 대해 "일어나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한 뒤로 탄핵 심판에 대해 언급하기를 꺼리고 있다.

외신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경기부양안의 의회 통과를 앞두고 국정 동력 확보에 힘을 쏟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탄핵 심판에 대한 의견을 내놓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탄핵 심판의 당사자인 트럼프 전 대통령도 침묵을 이어갔다.

앞서 트위터 계정을 영구차단 당한 그는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지내며 소수의 측근들과 교류를 해왔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의 의도적인 저자세는 이번주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직 보좌관에 따르면 그는 대부분의 시간을 골프를 치는 데 쓰며 탄핵 심판에 관심 없다는 태도를 과시하고 있다.

측근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탄핵 심판이 마무리되면 자신을 배신한 공화당 인사들에 대한 복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폴리티코에 전했다.

탄핵 심판이 부결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그가 자신들의 당내 충성 지지자들에게 힘을 입어 정치적 활동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온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