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대성 24득점 9어시스트' 오리온, KT 꺾고 2연패 탈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1 17: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양 오리온 선수들이 11일 고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의 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경기에서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KBL 제공) © 뉴스1
고양 오리온 선수들이 11일 고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의 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경기에서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KBL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프로농구의 고양 오리온이 24득점을 기록한 이대성을 앞세워 2연패에서 탈출했다.

오리온은 11일 고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의 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경기에서 105-86 완승을 거뒀다.

2연패에서 벗어난 오리온은 23승17패로 2위 울산 현대모비스(23승15패)와의 승차를 1경기로 좁혔다. KT는 19승20패로 6위에 머물렀다.

오리온의 이대성은 3점슛 4개를 던져 모두 성공시키는 등 정확한 외곽포를 앞세워 24득점 9어시스트를 기록, 승리를 견인했다. 허일영은 20득점, 디드릭 로슨은 19득점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오리온은 전반에만 29득점을 합작한 이대성, 허일영을 앞세워 54-45로 2쿼터를 마쳤다.

초반 주도권을 가져온 오리온은 3쿼터 들어 수비에서 집중력을 발휘, KT의 공격을 15득점으로 묶었다. KT에서는 김민욱과 클리프 알렉산더만이 3쿼터에서 득점을 올릴 정도로 오리온 수비에 고전했다.

80-60으로 4쿼터를 맞이한 오리온은 이대성과 허일영, 이승현 등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 시간을 부여하는 등 여유 있게 경기를 운영하며 승리를 챙겼다.

원주 DB는 자신들의 안방인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 96-73 완승을 거뒀다. 홈경기 4연승을 기록한 DB는 15승24패로 9위, KGC는 20승18패로 4위를 마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