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존 리 "주식 팔아야 할 때는…" 韓 워렌버핏의 투자전략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0,388
  • 2021.02.13 10:08
  • 글자크기조절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한국의 워렌버핏'으로 불리는 존 리가 투자전문가로서 조언을 건넸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존 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허영만과 존 리는 명동의 한 식당을 찾았다.

허영만은 워런 버핏과 존 리를 비교하며 존 리와의 점심 식사는 얼마로 책정되는지 물었다. 존 리는 "저는 공짜죠"라며 겸손함을 보였다.

존 리는 부자 얘기를 좀 해보겠다며 주식 얘기를 꺼냈다. 존 리는 "간혹 연예인들에게 '어떤 주식을 샀냐'고 물으면, 어떤 종목을 구매했는지 모르고 오로지 친구 말에 따라 산 경우가 많더라"라고 했다.

이어 "현명한 투자가들은 회사 가치를 보고 투자한다"며 "가격은 관계가 없다. 3~5년은 굉장히 짧은 기간이다. 마라톤이다. 길게 봐야한다. 사고팔 타이밍을 고민하지 말고 투자하기 가장 좋을 때는 지금일 뿐, 타이밍을 맞히다 보면 도박이 된다. 그걸 못 참아서 부자가 못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 주가는) 10년동안 비슷했다가, 최근 상승한 것"이라며 "타이밍이 아니라 오래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존 리는 "손절매를 하는 이유를 전혀 모르겠다"며 "(주식을 팔아야 할 때는) 세상이 바뀌었을 때, 더 좋은 경쟁 회사가 생겼을 때"라고 조언했다.

존 리는 노후준비법도 소개했다. 그는 "주식은 노후준비나 다름없다. 커피나 밥에 소비하지 말고, 주식이나 펀드는 밥 먹듯이 사라"며 "투자는 먼저 시작하는 사람이 이긴다"고 했다.

존 리는 미국에 있을 때 유대인에게 많이 배웠다고 했다. 그는 "유대인은 남자 13, 여자 12살에 성인식을 한다. 이 때 자립할 수 있도록 친척들이 돈을 모아서 준다"며 "그 나이부터 투자와 돈을 불리는 법을 깨우친다"고 했다.

또 지금은 어디에 거주하고 있냐는 질문에 "광화문의 아파트에 살고 있는데, 파주에 조그마한 집도 있다"며 "폐가지만, 엄청 넓은 집을 1억 주고 샀다. 가끔 마당에서 고기도 구워먹고 자고 온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