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애플카는 잊어라"..23일 세계 첫 공개 현대차 ‘아이오닉 5’ 내부는?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296
  • 2021.02.15 08: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1
아이오닉 5 내부 티저 이미지/사진제공=현대차
아이오닉 5 내부 티저 이미지/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15일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의 내부 티저 이미지와 주요 실내 사양을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한 첫 모델로 최적화된 공간 설계를 통해 실내 활용도를 극대화했다. 여기에 탑승자 모두를 위한 ‘거주 공간(Living Space)’이란 테마가 더해져 전용 전기차만의 차별화된 내부 디자인을 완성했다.

현대차 (237,500원 상승500 0.2%)는 특히 '아이오닉 5'에 △내연 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앤 '플랫 플로어(Flat Floor)'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Universal Island)’ △슬림해진 콕핏(운전석의 대시보드 부품 모듈) △스티어링 휠(운전대) 주변으로 배치한 전자식 변속 레버(SBW)를 적용해 실내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내부 공간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다리받침(레그서포트)이 포함된 1열 운전석·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는 등받이와 쿠션 각도 조절로 탑승자의 피로도를 줄여줘 안락한 주행은 물론 주·정차시 편안한 휴식을 가능하게 해준다.

'아이오닉 5' 내부는 자연 친화적인 소재와 친환경 공법을 대거 적용해 모빌리티(이동수단)의 지속가능성을 강조한 것도 특징이다. 실제로 가죽 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암레스트)에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분쇄하고 가공해 만든 직물을, 도어와 대쉬보드, 천정과 바닥 부분에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사용했다.

아울러 시트 가죽 염색 공정엔 아마씨앗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이 적용됐으며, 스티어링 휠·스위치 등 손이 닿는 부분은 유채꽃, 옥수수에서 추출한 식물성 오일을 활용한 바이오 페인트가 들어갔다.

현대차는 앞으로 출시될 아이오닉 모델에도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지속적으로 확대 적용해 친환경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실내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재와 공법을 적용한 아이오닉 5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전기차의 새 시대를 열어갈 아이오닉 5에 많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오는 23일(한국 시간 오후 4시) 온라인을 통해 세계 최초로 '아이오닉 5' 공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공개한 아이오닉 5 외부 티저 이미지/사진제공=현대차
앞서 공개한 아이오닉 5 외부 티저 이미지/사진제공=현대차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