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만히 앉아서 공부하는 한국 '공부방송'…미국·영국·인도에서 인기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5 11: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튜브 '공부방송' 채널의 방송 모습. 유튜브 캡처.
유튜브 '공부방송' 채널의 방송 모습. 유튜브 캡처.
한국 학생들이 가만히 앉아 공부하는 모습을 중계하는 '공부방송'이 미국, 영국, 인도 등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14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한국 학생들의 '공부방송'이 세계 각국에서 유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공부방송(공방)은 영상 속 인물이 몇 시간씩 조용히 앉아 가만히 공부하는 장면을 보여주는 영상이다. 책장 넘기는 소리, 필기하는 소리 외에는 아무런 움직임이나 소리도 없다. 개중에는 얼굴도 보여주지 않고 공부하는 영상만 찍어 올리는 경우도 많다.
.
SCMP는 '한국 유튜버들이 벼락치기 공부(cram sessions)를 새로운 차원으로 높였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국 학생들은 '공방'(gongbang)을 통해 공부할 때 가상의 파트너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한국 학생들은 대학 입시를 뚫기 위해 하루 16시간씩 공부한다"며 "이런 비디오는 한국 학생이 부모에게 보여주기 위해 교과서를 열심히 들여다보는 모습을 찍으면서 유행하기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SCMP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해 온라인 수업이 전세계 표준으로 자리잡으며 '공방'의 시청률이 급등했다고 밝혔다.

매체는 "세계적으로 온라인 수업이 일반화되고 카페, 도서관 등을 이용할 수 없게 되면서 공방의 조회수가 급등했다"며 "어떤 이들은 공방 시청이 도서관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 공부를 해야 하는 이들은 과중한 학업 스트레스 속에서 영상 속 가상 파트너에 위안과 자극을 얻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방은 현재 미국, 일본, 영국, 인도 등 해외에 퍼져나가 유행이 되고 있다.

실제로 영국 엑서터대 영문학과에 재학 중인 루비 그랜저는 한국의 공부방송에 착안해 공부방송 채널을 열어 최근 구독자 56만3000명을 돌파했다.

미국에서는 뉴욕에 사는 의사 제이미가 의대 재학 시절에 처음으로 공부방송을 시작했다. 제이미의 채널 또한 현재 구독자가 40만6000명에 달한다.

인도에서는 한류팬 및 의학도를 중심으로 '공방'이 유행하고 있으며 한 의학도의 채널은 구독자 17만명을 넘어섰다.

SCMP는 "명성이나 돈 때문에 채널을 운영하는 게 아니지만 광고를 통해 돈을 벌기도 한다"며 "일부 유튜버들은 수익을 기부하거나 구독자 중 좋은 성적을 얻은 이에게 기프트 카드를 제공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