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 시원한 탄산수"…'빈센조' 송중기표 다크히어로가 온다(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5 15: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tvN '빈센조' 제공 © 뉴스1
배우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tvN '빈센조'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내 안의 '악함' '독함'을 연기에 투영시켰다."

배우 송중기가 '다크히어로'로 변신한다.

tvN 새 주말드라마 '빈센조'(극본 박재범/연출 김희원/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로고스필름) 의 제작발표회가 15일 오후2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에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법으로는 절대 징벌할 수 없는 변종 빌런들에 맞선 다크 히어로들의 지독하고 화끈한 정의구현이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왕이 된 남자', '돈꽃'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김희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열혈사제', '김과장', '굿닥터', '신의 퀴즈' 등 탄탄한 필력과 위트로 신뢰를 받는 박재범 작가가 집필을 맡아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고조시킨다.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 유재명, 김여진, 곽동연, 조한철 등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가세해 스케일이 다른 쾌감버스터(쾌감+블록버스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송중기가 중심을 잡는다. 그는 마피아의 냉혹한 전략가이자 변호사, 콘실리에리 '빈센조 까사노' 역으로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나선다. 상대를 휘어잡는 탁월한 협상 능력과 카리스마를 탑재한 그는 달콤한 비주얼과 달리, 철저한 '복수주의자'다.

송중기/tvN '빈센조' 제공© 뉴스1
송중기/tvN '빈센조' 제공© 뉴스1

송중기는 "요즘에 뉴스를 보면 다양한 분야에서 나쁜 사람들이 나온다. 뉴스를 보면 너무 화가 나고 저런 나쁜 사람 누군가에게 혼이 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나. '빈센조'를 보고 그런 느낌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가님의 시놉시스에 쓰인 기획의도에 이렇게 공감을 한 적은 처음이었다. 사회비판적인 내용을 담고 싶은 열의가 느껴졌고, 그 점을 유쾌하게 풀고 싶어하는 지점이 내게는 속이 시원한 탄산수처럼 다가왔다. '나쁜 놈보다 더 센 놈이 혼내준다'는 문구가 속이 시원했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이탈리아에서 살았던 친구가 엄마의 나라인 한국에 와서 겪는 느낌이 외롭기도 하고 짠하기도 하고 그런 점을 올곧이 느낄 수 있어서 더 참여하고 싶었다"라고 했다.

송중기는 선한 이미지와 달리 다크히어로 역할을 맡게 된 것에 대해 "제 안에도 여러가지 면이 있다. 나와 가까이에서 교감하는 친구들, 스태프들은 대중이 보는 이미지만이 아닌 다른 모습을 보는 분들도 있다"고 했다.

이어 "내게도 여러가지 면이 있지 않을까 싶어서 스스로 나를 들여다봤다. 뭔가 억지로 하는 성격은 아니어서 자연스럽게 내 안에 있는 '악함' '독함' '날카로움'이 있어서 그걸 빈센조에 투영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전여빈/tvN '빈센조' 제공 © 뉴스1
전여빈/tvN '빈센조' 제공 © 뉴스1

전여빈은 독종 변호사 홍차영으로 분한다. 대한민국 최고 로펌 '우상'의 에이스 변호사다. 선악(善惡)보단 유불리(有不利)가 우선인 홍차영은 이탈리아에서 온 '센 놈' 빈센조 까사노(송중기 분)를 만나 변화하는 인물이다.

전여빈은 "대본을 읽는 순간 '대박'이었다. 대본을 기다리는데 이 기다림이 너무 잘한 결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글이 냉온탕을 오간다. 이걸 얼른 보고 싶어 지더라"면서 '빈센조' 합류 소감을 밝혔다.

그는 "글로만 홍차영을 만났을 때 어떻게 상황을 헤쳐갈지 궁금증이 있었다. 저에게는 도전인 캐릭터였다. 선배님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제가 생각한 캐릭터보다 훨씬 더 넓어지고 흡수를 하게 된 캐릭터였다. 홍차영은 저에게 도전 그 자체였고, 모험의 여정이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전여빈은 '홍차영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를 묻자 "제가 아직 대중들에게 친숙한 배우가 아니다 보니, '홍차영이다'라는 소리를 들으면 반갑고 감사할 거 같다"고 말했다.

옥택연/tvN '빈센조' 제공 © 뉴스1
옥택연/tvN '빈센조' 제공 © 뉴스1

옥택연은 홍차영의 제임스 본드가 되고 싶은 해외파 인턴 변호사 장준우로 변신한다. 천진난만한 미소를 장착한 상남자 비주얼에, 어딘지 모르게 엉뚱하고 허술한 성격이 종잡을 수 없는 인물이다.

옥택연은 "처음 보는 히어로에 대한 스토리이다보니까 '다크히어로'의 방향성은 무엇인가 궁금해졌다"며 "준우라는 캐릭터는 다크히어로와 함께 진행되는 스토리 안에서 차영을 바라보면서 자기만의 성장이 있는 캐릭터다:고 했다.

이어 "그런 걸 보면서 준우가 처음에는 어리바리하고 실수투성이지만 준우만의 성장은 어떻게 될지 궁금해져서 내게는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배우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 김희원 PD / tvN '빈센조' 제공 © 뉴스1
배우 송중기 전여빈 옥택연, 김희원 PD / tvN '빈센조' 제공 © 뉴스1

김희원 감독은 '빈센조'에 대해 "이탈리아 마피아가 한국에 와서 악당을 처단하는 이야기"라며 " 박재범 작가가 이번에도 유쾌하고 신랄하게 사회 비판적인 메시지가 담긴 작품을 써주셨다"고 했다.

이어 "마피아 캐릭터가 사회 병폐를 고발하는 메시지가 존재하고 이에 더해서 주인공이 선한 의지만을 가지고 진행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악당보다 더 악한 의지를 가진 주인공이 나아가는 이야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존 히어로물에 비해 진폭이 크고 결도 다양한다. 코미디, 액션을 좋아하는 시청자들 다 만족하실 수 있도록 찍었다"며 "스케일을 보여드리는데 집중하려고 촬영 콘셉트, 미장센에 신경을 쓰면서 진행하고 있다. 보실 때 눈이 즐거운 작품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다른 다크히어로와 다른 점에 대해 "마피아 설정이어서 이탈리아인이다. 주인공이 외국인이자 이방인인데 거기서 파생되는 새로운 종류의 코미디, 케미스트리가 있다. 캐릭터의 쾌감을 유지하면서, 생경하고 독특한 느낌이 더해졌다"고 했다.

오는 20일 밤 9시 첫방송.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