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남친 방화로 전신화상 입은 20대女 치료 중 사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6 13: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천안 다세대주택에서 방화로 의심되는 화재가 발생해 3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은 현장사진(천안서북소방서 제공)© 뉴스1
천안 다세대주택에서 방화로 의심되는 화재가 발생해 3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은 현장사진(천안서북소방서 제공)© 뉴스1
(천안=뉴스1) 김아영 기자 = 지난 10일 충남 천안 두정동 한 다세대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전신화상을 입은 20대가 사망했다.

1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7시 43분께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화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던 A씨(26·여)가 전날(15일) 오후 11시 31분께 숨졌다.

이날 화재로 A씨는 전신화상을 입었으며, A씨의 전 남자친구인 B씨(26)는 비교적 가벼운 화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불이 나자 다세대 주택에 사는 주민들이 긴급히 대피해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B씨가 휘발유를 들고 A씨의 집에 찾아가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그룹 미래 달렸다…총수들이 직접 챙기는 '에너지 화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