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윤철 "백신도입 차질 없을 것…3Q부터 계획대로"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6 13: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2.16/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2.16/뉴스1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16일 코로나19(COVID-19) 백신 도입과 관련 "다른 나라보다 백신 도입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 실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윤관석 정무위원장의 '백신이 계약대로 차질 없이 도입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구 실장은 "총 7900만명분 백신을 확보했으며 2분기까지 글로벌 제약사의 수율이 조금 떨어지고 있으나, 3분기부터는 계획대로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우리나라도 그런 차원에서 2분기에 화이자 백신 300만명분을 추가 확보했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지역별로 접종률 격차가 나올 수 있다는 지적에는 "범정부적 백신 접종 지원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시·도·행안부 TF(태스크포스)가 계속 점검하고 있으며 우려되는 부분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답했다.

야당의 백신도입 계획 비판에 구 실장은 "정부는 백신(도입을) 절대로 안이하게 보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26일부터 접종을 시작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외에 초기 대안이 없지 않느냐"는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질문에 대해서는 "화이자 백신이 일부 들어오게 돼 있다"며 "2분기에도 화이자 (백신이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기존 5600만명분에 2300만명분을 추가해 총 7900만명분의 백신 도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당초 하반기 1000만명분을 공급받기로 한 화이자 백신 중 일정 물량을 앞당기는 한편 상반기 추가 도입 가능한 물량을 협의해 왔다"며 "그 결과 하반기 도입예정 물량 50만명분을 3월말에 앞당겨 공급받고 2분기 300만명분을 추가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렇게 되면 화이자 백신은 2분기에만 350만명분 접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