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적자, 적자, 적자…'관리종목·상장폐지 위기' 코스닥 기업 30여곳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252
  • 2021.02.17 04: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그래픽=김지영 디자인기자
실적 부진으로 관리종목이나 상장폐지 기로에 놓인 코스닥 상장사가 30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산 시즌을 맞아 실적 부진이 우려되는 기업 투자에는 주의가 요구된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사 중 최근 4년간(2016~2019년) 영업이익 적자를 내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종목은 모두 22곳이다.

코스닥 기업은 4년 연속 영업손실이면 관리종목으로 지정되고, 5년 연속이면 상장폐지 심사 대상이다.

이 가운데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을 올리지 못해 상장폐지 위기에 놓인 종목은 12곳으로 파악됐다.

에스디시스템 (739원 0.0%), 제이웨이 (308원 ▼30 -8.9%), 에스앤더블류 (2,505원 ▲25 +1.0%), 이엠네트웍스 (120원 ▼70 -36.84%), 유테크 (1,730원 ▲230 +15.3%), 럭슬 (21원 ▼1 -4.55%), 스카이문스테크놀로지 (829원 0.0%), 테라셈 (76원 ▼20 -20.83%), MP그룹 (395원 ▲4 +1.02%), 아래스 (41원 ▼18 -30.51%), 한국정밀기계 (1,440원 ▼200 -12.2%), 유아이디 (1,585원 ▼10 -0.63%) 등이다.

4년 연속 적자를 냈지만 메이슨캐피탈 (370원 ▲9 +2.49%), 바른손 (2,385원 ▲60 +2.58%), 파나진 (3,395원 ▼25 -0.73%), 픽셀플러스 (9,370원 ▼80 -0.85%), CSA 코스믹 (1,050원 0.00%), 국순당 (7,300원 ▲70 +0.97%), 솔고바이오 (455원 ▲3 +0.66%), 알톤스포츠 (3,335원 ▲65 +1.99%), 액션스퀘어 (3,920원 ▼5 -0.13%), 내츄럴엔도텍 (3,145원 ▲70 +2.28%) 등은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흑자로 돌아서면서 관리종목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커졌다.

3년 연속(2017~2019년) 영업손실인 곳도 적잖다. 이들 기업은 올해도 적자를 기록하면 관리종목으로 지정된다.

3년 연속 영업이익 적자를 낸 상장사 중 이미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곳과 기술성장기업부에 속해 일반적인 코스닥시장 퇴출 요건을 적용받지 않은 곳 등을 제외한 종목은 총 32곳이다.

이 중 13곳은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 손실이 발생해 관리종목 지정 대상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

GV (4원 ▼13 -76.47%), 네이블 (8,110원 ▲170 +2.14%), 동방선기 (2,835원 ▲55 +1.98%), 동운아나텍 (10,000원 0.00%), 미래SCI (6원 ▼11 -64.71%), 서진오토모티브 (2,775원 ▼15 -0.54%), 소리바다 (55원 ▼95 -63.33%), 아이에스이커머스 (6,740원 ▼60 -0.88%), 에이비프로바이오 (667원 ▲6 +0.91%), 이미지스 (2,125원 ▲65 +3.16%), 투비소프트 (1,055원 ▼5 -0.47%), 대한그린파워 (700원 ▲9 +1.30%), 코오롱생명과학 (44,250원 ▲150 +0.34%) 등이 해당한다.

다만 이들 13곳 상장사가 실제 결산 결과 4년 연속 적자를 낸다고 하더라도 영업손실로 인한 관리종목은 전년도 22곳에 비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올해 상장폐지 위기에 놓인 곳은 12곳으로 지난해 상장폐지된 코스닥 상장사 13곳에 비해 1곳 적다.

올해들어 '내부결산 시점 관리종목 지정 또는 상장폐지 사유 발생'을 공시한 상장사 중 일부는 장기영업손실 외 관리종목 지정 요건인 △매출액 30억원 미만 △관리종목 지정 후 법인세 비용 차감 전 계속사업손실이 자기자본 50% 이상 △사업연도말 자본잠식률 50% 이상 등에도 해당됐다.

4년 연속 영업손실이 발생한 아리온 (275원 ▼46 -14.3%)포스링크 (1,460원 0.0%), 스타모빌리티 (505원 ▲116 +29.8%)와 함께 매출액 30억원 미만 기준에 해당됐다. 디에스티 (120원 ▲5 +4.35%)는 사업연도말 자본잠식률 50% 이상 및 자기자본 10억원 미만 등의 사유로 관리종목 지정 사유 발생 공시를 냈다.

결산 시즌에는 예상치 못한 투자 손실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경영 안정성이 미흡하거나 매출 부진, 자본잠식 등 재무 상태가 좋지 않은 기업에 투자할 경우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9만닉스 복귀 성공"…상승세 탄 반도체株, 6만전자는 언제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