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곳곳 터지는 집단감염…서울 순천향대병원·아산 공장 등 비상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6 15: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합)

 16일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 보일러 공장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귀뚜라미 보일러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2명이 추가 돼 55명으로 늘어났다. /사진=뉴스1
16일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 보일러 공장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귀뚜라미 보일러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2명이 추가 돼 55명으로 늘어났다. /사진=뉴스1
충남 아산의 한 공장에서 54명이 무더기로 코로나19(COVID-19)에 감염됐다. 연휴 기간 첫 환자가 나온 서울 순천향대병원 누적 확진자는 100명을 넘어섰다. 집단감염 추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형국이다. 이런 가운데 일간 신규 확진자수는 나흘만에 400명을 넘어섰다. 거리두기 완화가 적용된 가운데 감염병 추세 전환을 위한 고비를 맞았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57명, 누적 확진자 수가 8만4325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나흘만에 다시 400명대가 됐다.

하루동안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8만5227건이었다. 이 가운데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5만630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3만4597건 이었다.

검사 건수는 설 연휴기간 보다 확연히 늘었다. 설 연휴 하루 검사 건수는 3~5만건을 오갔다. 검사 건수가 줄어든 만큼 확진자 수도 줄었기 때문에 연휴 감염병 소강상태가 착시효과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 상태였다.

전체 확진자 중 국내 확진자는 429명이었다. 이날 세종을 제외한 전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수도권 쏠림 현상은 여전했다. 수도권 확진자 수는 서울 155명, 인천 19명, 경기 129명 등 303명이었다. 국내 확진자의 약 70%가 수도권에서 나온 셈이다.

서울에서는 이날도 서울 순천향대병원 집단감염 확산이 이어졌다. 접촉자 추적관리 중 30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17명이 됐다. 지난 12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관련 감염자는 빠른 속도로 늘고있다.

비수도권 지역 확진자 수는 △부산 17명 △대구 11명 △광주 2명 △대전 4명 △울산 7명 △강원 4명 △충북 7명 △충남 58명 △전북 5명 △전남 2명△경북 2명 △경남 6명 등이다.

특히 이날 충남 아산시 난방기공장 관련 추가확진자만 53명이 무더기로 나왔다. 첫 확진자는 지난 13일 발생했다. 전체 감염자 중 공장 종사자가 44명이며 가족은 10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집단감염은 11월 정점을 찍은 3차 유행이 소강상태로 접어든 지난 한 달 간에도 꾸준히 이어진 상태다. 중대본은 최근 이슬람성원, 대학병원, 체육시설에서 발생한 주요 집단발생 사례 현황과 위험요인을 분석했는데, 특히 지난 한 달간 전국 의료기관 관련 집단발생은 총 522명이었다. 실내체육시설 집단발생의 경우 지난 1월 이후 251명이 발생했다.

질병청 관계자는 "거리두기 완화와 사람 간 접촉 증가로 현재 상황보다 감염이 더 확산될 위험이 있다"며 "철저한 거리두기 실천과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